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0-05 13:08 (수)

본문영역

신진 작품 개발부터 공연 과정 지원하는 유망예술지원 뉴스테이지 극작 부문 선정작 연극 '상형문자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상태바
신진 작품 개발부터 공연 과정 지원하는 유망예술지원 뉴스테이지 극작 부문 선정작 연극 '상형문자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1.01.2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4] 연습장면_연극 '상형문자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2)
▲유망예술지원 뉴스테이지 극작 부문 선정작 연극 '상형문자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연습장면(출처/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은 신진 연출가와 극작가의 작품 개발에서 무대에 오르기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는 유망예술지원사업 ‘뉴스테이지(NEWStage)’ 극작 부문 선정작 <상형문자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을 오는 1월 29일(금)부터 2월 7일(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한다고 밝혔다.

‘뉴스테이지(NEWStage)’는 데뷔 10년 이내의 유망한 연극인을 발굴해 창작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작품 개발에서 발표에 이르기까지 단계적ㆍ입체적으로 지원하는 예술지원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연극 <상형문자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은 김연재 극작가의 섬세한 언어와 매혹적인 이미지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작품은 노르웨이에서 인공부화 된 흰머리 쇠기러기가 흑산도에 도착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노르웨이의 철새연구원이 심장마비로 쓰러지고 그와 생일이 같은 사람들은 동시에 이명을 듣는다. 어느 날 밤, 하수구공은 화장실 바닥에서 목격한 흰머리 쇠기러기를 따라 하수구를 파 내려가고 연결된 하수구를 따라 노르웨이 베르겐대학, 서울의 한국외대, 흑산도의 철새연구소, 도넛 가게와 산불 감시소 등 파편처럼 흩어진 인물들이 서로 만나게 된다.

작품은 “나는 왜 나이며, 나는 왜 저곳이 아닌 이곳에 있는가” 등 자기 존재에 관한 근원적인 질문을 던진다. 또한 철새의 탄생과 철새연구원의 죽음을 통해 무관해 보이는 인물이 서서히 연결되는 과정은 ‘극단 동’ 특유의 신체행동연기로 표현한다.

연극 <상형문자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은 오는 1월 29일(금)부터 2월 7일(일)까지 평일은 오후 7시 30분, 토·일요일은 오후 3시에 시작한다. 예매와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2021년부터는 서울문화재단 서울연극센터에서 새로운 뉴스테이지 설계와 공모를 진행한다. 서울연극센터는 탄탄한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사업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연극 현장에서 활동하는 예술가의 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한 선정자 맞춤형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사진1] 포스터_연극 '상형문자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유망예술지원 뉴스테이지 극작 부문 선정작 연극 '상형문자무늬 모자를 쓴 머리들' 포스터(출처/서울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