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2-01 07:37 (수)

본문영역

“생활이 곧 문화” 문화예술 향유자에서 주체자로의 성장을 돕는 '키위' 최대 200만 원 지원
상태바
“생활이 곧 문화” 문화예술 향유자에서 주체자로의 성장을 돕는 '키위' 최대 200만 원 지원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1.02.0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문화재단(이하 재단)은 2월 15일(월)부터 2월 26일(금)까지 생활문화 지원사업 키위와 시민아트밸리의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부천시는 생활문화조례를 제정하고 시민 생활문화 지원에 나선다. 재단은 코로나19로 인한 문화생활 환경 변화를 반영해 비대면 활동에 대한 동호회 역량 강화 교육 등을 지난해보다 늘려 지원할 예정이다.

문화예술 향유자에서 주체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키위’는 시민 주도적으로 생활문화 공간을 활성화하고 생활 속 취향 문화를 발굴하는 데 중점을 둔 사업이다. 공간활성화, 취향예술, 캠페인 등 3개 분야를 모집하며, 부천에서 3년 이상 활동한 생활문화 단체 또는 개인을 선발한다. 단, 캠페인 분야는 활동 기간에 상관없이 지원 가능하다. 선정 규모는 총 10곳(명) 내외로 각각 최대 200만 원을 지원한다.

‘시민아트밸리’는 입문 단계의 생활문화 동호회에 전문 강사를 지원해 누구나 문화예술을 배우고 즐길 수 있도록 운영하는 사업이다. 선발 시 최대 3년까지 단계별로 지원받을 수 있으며, 올해는 총 60개 내외 단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동호회는 원하는 강사를 직접 지정할 수 있고, 지정이 어려운 경우 재단에 등록된 문화예술 강사 중 선택할 수 있다. 원하는 강사가 등록돼 있지 않은 경우 시민아트밸리 접수 기간에 강사 신청을 하면 심사를 통해 등록 가능하다.

지원 방법은 전자 또는 등기 우편이며, 자세한 내용은 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지난해 키위 참여 인원은 10개 단체 3천여 명으로 이들 중 사회배려계층은 3명 중 1명 규모로 참여했다. 시각장애인으로 이뤄진 독서모임부터 영상 에세이로 담아낸 ‘부천사람들’ 이야기, 고강동 청년들의 생활문화 기획 ‘고강문화쌀롱’ 등 다양한 시민들의 생활문화 활동을 지원했다. 시민아트밸리는 총 60개 동호회, 1만 4천여명 규모로 1,600여회의 수업을 열고.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수업 방식을 주로 도입해 운영됐다.

▲부천문화재단의 생활문화 지원사업 키위 포스터(출처/부천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