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9-21 11:57 (화)

본문영역

대전시립연정국악원, 대통령상 수상자 초청, 국내 명창이 선사하는 판소리 다섯마당 중 ‘수궁가’
상태바
대전시립연정국악원, 대통령상 수상자 초청, 국내 명창이 선사하는 판소리 다섯마당 중 ‘수궁가’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1.03.23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이하 국악원)이 TJB대전방송(이하 TJB)과 공동주최로 2021전통시리즈 ‘대통령상 수상자 초청, 판소리 다섯 마당’을 3월 25일부터 11월 25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 첫 무대로 20대 최초 대통령상 수상자인 염경애 명창의 ‘수궁가’ 공연을 오는 3월 25일(목) 오후 7시 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작은마당에서 개최한다.

판소리‘수궁가’는 전승되는 판소리 다섯 바탕 중 유일하게 우화적인 작품으로, 수궁과 육지를 넘나들며 펼쳐지는 토끼와 별주부 자라의 이야기를 다룬다. 동물의 눈을 빌려 강자와 약자 사이의 대립과 갈등을 재치 있게 그려낸 ‘수궁가’에는 해학과 풍자가 고스란히 녹아 있다.

이번 공연은 염경애 명창이 전하는 유성준제 수궁가의 진수를 선보인다. 수궁가는 지혜와 충의를 다룬 우화 판소리다. 송우룡→유성준→정광수→박초월로 전승되는 소리와 송우룡→송만갑→박봉래→박봉술로 전승되는 소리로 따로 또 같이 이어지고 있는 동편제 수궁가는 우조(씩씩한 가락)의 표현에 중점을 두고, 감정을 가능한 절제하며, 대마디 대장단을 사용하여 기교를 부리지 않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고수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72호 판소리고법 이수자, 전국고수대회 대명고부 대통령상을 수상한 목원대학교 한국음악과 교수 이태백이 함께한다. 또한 최혜진 목원대학교 기초교양학부 교수이자, 문화재청 무형문화재 전문위원이며 판소리 학회 부회장이 사회를 맡아 작품의 이해를 돕는다.

염경애 명창은 정확하면서도 분명한 성음과 완벽한 이면의 구현, 그리고 강인한 통성이 특징이다. 2002년 제28회 전주대사습놀이 판소리 명창부문에서 장원(대통령상)을 차지하였으며, 대회 사상 최초의 20대 입상, 최연소 장원으로 주목받았다. 조선 후기 8대 명창으로 꼽히는 염계달의 방계 후손이며, 친고모인 염금향에게 사사했다.

이영일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은 “대통령상 수상자 초청, 국내 대표 명창들이 펼치는 대한민국 5대 판소리의 감동과 전율의 무대를 통해 고품격 전통예술을 만끽 할 수 있는 공연”이라며,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큰 위로가 되고 지역공연예술활성화에도 기여 할 것" 이라고 전했다.

판소리 다섯마당은 3월 25일(목)‘염경애의 수궁가’를 시작으로 5월 27일(목)‘김경호의 적벽가’ 7월 29일(목)‘채수정의 흥보가’ 9월 30일(목) ‘남해웅의 춘향가’ 11월 25일(목)‘김미숙의 심청가’로 진행된다. 공연은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인터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대통령상 수상자 초청 ! 국내 명창이 선사하는 판소리 다섯마당- 포스터 최종시안
대통령상 수상자 초청, 국내 명창이 선사하는 판소리 다섯마당 포스터(출처/대전시립연정국악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