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6-22 12:09 (화)

본문영역

부천문화재단, 코로나19 예방 위한 ‘집콕생활 안전 꾸러미’ 개발
상태바
부천문화재단, 코로나19 예방 위한 ‘집콕생활 안전 꾸러미’ 개발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1.03.25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2) 집콕생활 안전 꾸러미 구성
▲사진은 부천에서 개발한 집콕생활 안전 꾸러미 구성이다.(출처/부천문화재단)

최근 코로나19 개인 감염자 2명 중 1명이 가족 간 전파로 밝혀지며, 이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 꾸러미가 부천에서 개발됐다.

부천문화재단은 코로나19로 증가한 실내 생활의 안전요소를 자가 진단하고 사고 예방을 돕는 ‘집콕생활 안전 꾸러미’를 개발했다. ‘집콕’은 집에 콕 틀어박혀 지내는 코로나19 시대상을 반영한 신조어다.

집콕생활 안전 꾸러미는 문화도시 조성사업 중 ‘도시형 생활디자인 사업’의 결과물로, 재단과 부천대학교 생활안전디자인연구센터 공동연구로 제작됐다. 또 제작 과정에 지역 디자인 전문가, 부천대 실내건축디자인과 연구생들의 의견과 부천소방서 재난예방과 생활안전팀의 자문을 반영해 가정 안팎에서 겪을 수 있는 안전사고 유형과 예방수칙을 담아 활용도를 높였다.

구성품은 가정 내 생활안전 요소를 확인해 볼 수 있는 자가 진단 목록과 콘센트 안전마개, 소방담요, 상비약 관리 스티커, 만능 구리 손잡이 등이다. 최근 방역당국이 코로나19 개별 전파 중 절반이 가족 간 감염으로 주의를 당부함에 따라 가족 내 감염을 예방하고, 집 안에서 발생하는 화재와 전기 사고 등에 대비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특히 생활안전 자가 진단 목록 19가지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집에서 겪은 안전사고 유형과 장소, 대처법 인지 등 시민 인식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꾸러미는 재단의 주택환경개선사업, 부천시보건소의 모자보건사업 등을 통해 시민과 예술가 등 200여 명에게 전해질 계획이다.

부천문화재단 김현미 담당자는 "문화도시 부천의 생활안전, 편의, 환경위생 등을 주제로 한 생활디자인과 서비스를 지속 개발하고, 공공디자인 분야에 시민 참여와 제안 기회를 앞으로 더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이어 "올해 재단 20주년을 맞아 ‘문화시민 20걸음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예방 캠페인도 연중 상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