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5-12 23:07 (수)

본문영역

[이창욱 연애칼럼] 이별 방법으로 알아보는 그 사람의 심리
상태바
[이창욱 연애칼럼] 이별 방법으로 알아보는 그 사람의 심리
  • 이창욱 칼럼니스트
  • 승인 2021.04.14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의 성향에 따라 이별하는 방법도 다르다.

‘갑자기 사라지는 잠수형’
이별 중에서 가장 답답한 방법이 ‘잠수타는 것’이라고 한다. 아무 연락도 없이 갑자기 사람이 사라져 버리니 상대방의 입장에서는 답답할 노릇이다. 이런 이별을 하는 사람들은 겁이 많거나 걱정이 많은 심리 성향을 보인다. 걱정에 걱정이 꼬리를 무니 이별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몰라 스스로 감당을 못하는 것이다. 연락을 끊고 내심 상대방이 먼저 헤어지자는 말을 하는 것을 기다리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해야 자책을 줄이면서 이별을 받아들일 수 있는 타입이다.

‘문자메시지만 떨렁 통보형’
이별의 문자 메시지나 편지 한 장 남기고 떠나버리는 그 사람. 메시지라도 남겼으니 잠수형보다 낫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연애 과정에서 그 결이 사뭇 다르다. 통보형은 스스로 소설을 쓰면서 연애하는 사람에게서 흔히 관찰할 수 있다. 혼자 머릿속으로 상상 연애를 하다 보니 실제 연애 중에도 오해나 의견 충돌이 많은 타입이다. 이런 사람의 연애는 일방적이라서 상대방의 의견이나 감정은 잘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문자로 이별을 통보하고서도 크게 죄책감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이다.  

상대방을 찼다고 자랑할 것도 아니고, 상대방에게 차였다고 실망할 것도 아니다. 어차피 둘 다 사랑의 실패자 아닌가. (출처 : pixabay)
▲상대방을 찼다고 자랑할 것도 아니고, 상대방에게 차였다고 실망할 것도 아니다. 어차피 둘 다 사랑의 실패자 아닌가. (출처/pixabay)

‘받은 선물 다 내놓으라는 정산형’
이별의 기운을 감지하는 순간부터 정산에 들어가는 사람이 있다. 그동안 줬던 선물, 데이트 비용 등등 주고받은 내역을 치밀하게 파헤친다. 기억도 나지 않는 볼품없는 선물도 모두 정산 목록에 들어가 있다. 이제 헤어졌으니 이것들 다 돌려달라고 하면서 협박하거나 떼를 쓰는 타입이다. 대게는 목적 지향형 심리 성향이 강한 사람이다. 연인이 아닌 ‘연애 하는 것’에 인생의 목표를 두고, 선물은 이를 위한 도구로 생각한다. 그래서 '연애하는 것'이 끝났으니 도구를 다시 돌려달라고 당당히 주장하는 것이다.

‘자연스럽게 갈아타는 환승형’
이별을 준비하면서 자연스럽게 다른 사람으로 사귀면서 헤어지는 스타일이다. 평소에 어장관리를 잘해놓거나 소위 보험을 목적으로 썸을 타면서 이별의 충격을 최소화한다. 그렇다고 바람을 피웠던 것도 아니니, 애매한 경계에 있었다고 할 수 있다. 깊이 있는 연애를 하지 못하고 형식적으로 사귀거나 몇 명을 사귀어 봤다는 식의 숫자에 관심을 많이 두는 타입이다.

과거의 추억에 집착하지 않고 새로운 길을 찾아가는 게 현명한 이별 방법이다. 분명히 더 좋은 사람이 더 성숙한 당신을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출처 : pixabay)
▲과거의 추억에 집착하지 않고 새로운 길을 찾아가는 게 현명한 이별 방법이다. 분명히 더 좋은 사람이 더 성숙한 당신을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출처/pixabay)

연애는 교감이다. 이별은 교감을 정리하고 마무리하는 것이다. 연인 간에 서로 긴밀하게 얽혀있는 마음을 떼어놓는 일이기에, 어쩌면 사랑을 시작하기보다 더 어렵고 고통스러운 과정이다. 그래서 이별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줄여보고자 위와 같은 이별 방법을 무의식적으로 사용한다. 좋은 이별을 하라는 수많은 조언과 충고가 넘쳐나지만 실상 좋은 이별을 경험하기는 힘들다. 사랑이 이타적이라면 이별은 이기적인 것이 당연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예의는 지키면서 이별을 준비하는 것이 연인에 대한 마지막 배려이자 아름다웠던 사랑의 마침표가 될 것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