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6-22 12:09 (화)

본문영역

부천문화재단, 지역 예술생태계에 활기를 불어넣는 '청년예술가S', '부천예술찾기 미로' 지원 사업 대상 예술인·단체 선정
상태바
부천문화재단, 지역 예술생태계에 활기를 불어넣는 '청년예술가S', '부천예술찾기 미로' 지원 사업 대상 예술인·단체 선정
  • 이세연 기자
  • 승인 2021.05.0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문화재단은 올해 지역 예술에 활기를 불어넣을 청년예술인 10명과 전문예술단체 15곳을 발표했다.

'청년예술가S'는 지역의 만 19세 이상 39세 이하 예술인을 발굴해 경쟁력 있는 전문예술인으로 성장할 수 있게 돕고, 지속 가능한 지역 예술생태계를 만들고자 해마다 추진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지역 예술계에 새 동력이 될 청년예술인을 시각과 음악 부문에서 각각 5명씩 선발했다.

재단은 선정자에게 1인당 최대 450만원과 함께 예술가 교류와 교육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을 통해 탄생한 작품은 오는 10월 실연회를 통해 시민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음악 부문에 선정된 연하늘 작가는 "남미 유학 뒤 어릴 적부터 살아온 부천으로 10년 만에 다시 돌아오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청년예술가S 참여를 계기로 시민들에게 탱고의 매력을 알리고 문화예술을 통해 희망과 위로를 건네며 앞으로 부천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가고 싶다"고 선정 소감을 밝혔다.

청년예술가S는 그간 전국 청년예술인을 대상으로 공모하다, 올해부터 지역 기반 예술인을 대상으로 지원 범위를 설정해 지역 예술생태계 조성에 집중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재단은 시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높이기 위해 기초예술분야 또는 지역공동체 연계의 전문 활동을 지원하는 '부천예술찾기 미로(美路)'에 참여할 단체 15곳을 선발했다.

선정 단체는 공연예술 9곳, 시각예술 4곳, 전통예술 1곳, 문학 1곳이다.

재단은 선정 단체에 총 1억 3천여만 원을 지원하고 부천의 기초예술분야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올해는 특히 사회 배려계층을 위한 예술활동 지원 분야가 신설되어, 재단은 문화 다양성과 공동체 의식을 실천할 수 있는 장애인 참여 또는 대상 예술활동에 최대 2천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 지난해 ‘부천예술찾기 미로’(美路)에 참여한 김태균 작가의 시각예술 작품 '살아있는 갈대' (제공/부천문화재단)
▲ 지난해 ‘부천예술찾기 미로’(美路)에 참여한 김태균 작가의 시각예술 작품 '살아있는 갈대' (제공/부천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