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0-18 11:35 (월)

본문영역

부천문화재단, '부천예술찾기 미로' 통해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젝트 무료로 선보인다.
상태바
부천문화재단, '부천예술찾기 미로' 통해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젝트 무료로 선보인다.
  • 이세연 기자
  • 승인 2021.09.14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공연 '배려 프리'(Barrier free) 장면(제공/부천문화재단)
▲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공연 '배려 프리(Barrier free)' 장면(제공/부천문화재단)

부천문화재단이 오는 10월까지 경기예술활동지원사업 ‘부천예술찾기 미로(美路)'를 통해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젝트를 무료로 선보인다.

‘부천예술찾기 미로’는 전문예술인과 단체가 부천에서 예술 활동을 기획하고 실행할 수 있게 지원하고, 시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 확대와 지속 가능한 문화예술 생태계 조성을 위해 해마다 추진하는 사업이다.

재단은 9월에 부천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예술 프로젝트 3가지를 진행한다. 먼저 극단인간의 그림자극 ‘햇빛을 팔은 달동네'는 범박동 인근 동네의 전경을 그림자 무대로 형상화해 코로나19로 집 안과 마스크에 갇힌 사람들의 햇빛을 되찾기 위한 희망을 그린다.

다음으로 부천을 대표하는 복사꽃을 소재로 한 가족 이야기를 아름다운 동화와 음악으로 표현한 콰가컬쳐레이블의 음악극 ‘복사꽃 필 무렵’과, 역곡동 벌응절리를 사진과 회화 작업을 통해 기록한 도원행의 전시 ‘기억의 공간, 역곡동 벌응절리'가 진행된다.

10월에는 발달장애 미술가 최현빈의 전시 ‘부천시와 함께하는 나의 길-미로’, 한국 재즈 빅밴드 최정수 타이니 오케스터의 공연 ‘라지 재즈 앙상블’, 전통악기를 통해 부천시민의 희노애락을 표현한 거문고자리의 공연 ‘심연_내면의 4색' 등 다채로운 예술 프로젝트 9가지가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모든 전시와 공연은 무료이며,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지침을 준수해 열린다.

▲ 부천예술찾기 미로 중 '소녀책' 원화전 장소(제공/부천문화재단)
▲ 부천예술찾기 미로 중 '소녀책' 원화전(제공/부천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