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1-30 12:09 (화)

본문영역

“코로나로 인해 닫혀있던 마음을 열었어요.”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Fa:Com)-회복을 위한 7가지 조각' 결과 전시
상태바
“코로나로 인해 닫혀있던 마음을 열었어요.”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Fa:Com)-회복을 위한 7가지 조각' 결과 전시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1.10.0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1] 드로잉으로 서로를 알아가는 「순간의 조각」 참가자 작품
▲사진은 서울문화재단-조아제약,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 결과 공유 전시 드로잉으로 서로를 알아가는 「순간의 조각」 참가자 작품(출처/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과 조아제약이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Fa:Com)-회복을 위한 7가지 조각>의 결과 전시를 오는 10월 8일(금)부터 11월 6일(토)까지 서서울예술교육센터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서울문화재단 서서울예술교육센터와 지역 문화예술단체 플러스마이너스1도씨가 진행, 조아제약이 후원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단절됐던 일상에서 가족 간 소통의 기회를 높이고 지역 문화예술 공동체의 활성화를 위해 기획됐다.

서남권 지역에 거주하는 일곱 가족(19명)이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4주간 참여하며 ‘회복을 위한 7가지 조각’이라는 주제로 워크숍에 참여했다. 참여자들은 나의 가족, 다른 가족과 함께 코로나19 이전의 상태 중 돌아가고 싶은 순간과 회복하고 싶은 일상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전시는 그동안 워크숍 참여 과정을 통해 나눈 이야기를 공유하는 자리다.

전시는 총 20여 점을 선보인다. 일곱 가족이 돌아가고 싶은 때와 좋아했던 순간을 주제로 만든 ‘이미지의 조합들’ 작품과 우리들만의 특별한 언어라는 주제로 만든 ‘언어의 조각들’로 구성됐다.

프로그램 과정을 바탕으로 한 작품들은 ‘I(아이)의 세계로’ 라는 소제목으로 선보인다. 참가자들이 워크숍에 참여해 만들었던 콜라주, 이미지, 드로잉 등을 만날 수 있다. 전시 관람객이 체험할 수 있는 ‘플레이 존(Play zone)’에서는 참여 가족들이 만든 작품을 활용해 만든 「쓰고 달콤한 꽃」이라는 제목의 플레이북이 비치된다. 이 밖에도 이연수 작가(꼬리달린 책방)가 참여 가족의 작품을 재구성한 아트 캘린더도 만날 수 있다.

전시는 무료로 진행되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입장 인원이 제한될 수 있다. 10월 22일(금) 이후부터 온라인을 통해서도 관람이 가능하다. 서서울예술교육센터 1층 로비에서 11월 6일(토)까지 진행되며, 11월 8일(월)부터 조아제약 본사 1층으로 이동돼 펼쳐진다.

[포스터] 서울문화재단-조아제약,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 결과 공유 전시
▲서울문화재단-조아제약, 가족 소통 프로젝트 '빼꼼' 결과 공유 전시 포스터(출처/서울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