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1-30 12:09 (화)

본문영역

영국에서 한국의 날 축제 전석매진...전주한지한복패션쇼에서 무용, 성악, 서예까지 큰 호응 얻어
상태바
영국에서 한국의 날 축제 전석매진...전주한지한복패션쇼에서 무용, 성악, 서예까지 큰 호응 얻어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1.10.08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월 1일(금) 영국 코번트리대학교(Coventry University)에서 코번트리 한국의 날 축제가 열렸다고 8일 밝혔다. 주영한국문화원(이하 문화원)이 협력하고 코번트리대학교 한국 센터가 주관하여 열린 한국의 날 행사는 한지한복패션쇼, 현대무용, 고전무용, 성악 공연, 서예 체험, 한지 워크숍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체험 거리를 제공했다.

코번트리는 18-19세기 영국 자동차 산업 등 제조업 중심지였으나 2차 세계 대전 당시 집중폭격으로 폐허가 된 도시이다. 금년 영국 문화도시(City of Culture 2021)로 선정되며 문화적 부흥을 꾀하고 있다.

이번 코번트리 한국의 날 축제는 영국 전역이 주목하고 있는 문화도시에서 한국 문화를 처음 선보이는 기회였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또한 최근 영국 내 코로나19 팬데믹 규제가 완화되면서, 문화 행사를 오랜만에 경험하는 지역 주민과 학생들 사이에서 한국의 날 축제가 큰 호응을 얻었다. 한국의 날 축제에는 행사장 수용인원을 훌쩍 넘는 관객이 참여했다.

전주한지한복 패션쇼_저용량
▲전주한지한복 패션쇼(출처/주영한국문화원)

한복의 아름다움과 한지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전주시와 전주패션협회에는 대례복, 곤룡포 등 다양한 종류의 한지한복을 제공했는데, 한지한복패션쇼가 시작되자 한복의 아름다움에 관객석에서 함성이 터져 나왔다. 또한 강릉 갈골명인에서 한과를 제공, 영국 참여자들에게 한과의 맛을 선보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로열오페라 등에서 활약하고 있는 성악가 이혜지 소프라노와 김정훈 테너가 참여, 행사의 마지막을 빛냈다.

한국의 날 축제와 함께, 10월 1일부터 30일까지 코번트리 대학 한국 센터와 강릉의 대추무 파인아트 주관으로 한국현대미술 전시회를 개최한다. 박영숙, 배찬효, 신미경, 이동원, 권금영, 김병찬, 고현정, 함영훈 작가가 참여하여 다양한 한국 미술을 코번트리에서 알린다. 전시 제목인 <5518. 8880>은 서울과 런던 사이의 거리를 마일과 킬로미터로 표현한 것으로 전시를 통해 활발한 영국과 한국의 문화 교류에 대한 기대를 담았다.

신미경 작가의 작품_저용량
▲전시에 참여한 신미경 작가의 작품(출처/주영한국문화원)

행사를 주관한 코번트리 대학 한국 센터장 황은주 교수는 “2021년 영국 문화의 도시로 선정된 코번트리에서 한국의 날 행사를 열게 되어 매우 기쁘다. 코로나19로 지쳐 있었던 지역주민들과 학생들, 교직원들이 진심으로 한국 문화를 즐기고 반겨 큰 의미가 있었다. 특히 여러 방문객들이 마음의 위로를 얻고 간다고 감사의 인사를 한 점이 인상적이었다.”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