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1-30 12:09 (화)

본문영역

경기문화재단, 인천문화재단, 연변대학교 공동으로 '제4회 임진예성포럼' 개최...황해도 문화자산의 현황
상태바
경기문화재단, 인천문화재단, 연변대학교 공동으로 '제4회 임진예성포럼' 개최...황해도 문화자산의 현황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1.10.13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문화재단, 인천문화재단, 중국 연변대학교는 오는 10월 14일(목) 인천하버파크호텔에서 제4회 임진예성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임진예성포럼은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협력 네트워크를 통한 남북역사문화교류사업 추진을 위해 인천문화재단-경기문화재단-연변대학교가 2018년부터 개최한 학술행사로 올해 4년째를 맞이한다.

2021년 임진예성포럼은 인천과 경기-황해남북도 간의 연계성을 보여주는 유‧무형의 문화자산내용을 주제로 “황해남‧북도 유‧무형 문화자산의 현황”을 주제로 진행한다.

임진예성포럼의 학술발표는 총 4개 주제로 1900년대 전후, 황해도 해주백자의 제작 배경과 양식 (윤희봉 청주고인쇄박물관 학예연구사), 황해남‧북도 구의 특징과 전승현황 (고려대학교 김은희), 교류와 협력의 매개로서 문화유산 : 황해도지역의 비물질문화유산과 인천‧경기지역 간의 교류와 협력 (강원대학교 권혁희), 북한의 비물질문화유산 부각과 그 의미 : 황해남‧북도를 기준으로 (남북통합문화센터 조우찬) 등으로 구성된다. 또 각각의 주제에 대해 연변대 및 국내 학계 연구자들의 토론도 진행될 예정이다.

조준호 포럼 관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및 남북미 관계 경색 등으로 인해 2년 째 남북역사문화교류가 이루어지지 못하는 점은 아쉽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임진예성포럼을 통해 인천과 경기-황해남‧북도의 문화자산 간의 연계성을 확인해 보고, 특히 현재 북한에서 지속적으로 관심을 보이고 있는 비물질유산[무형문화유산]에 대한 학술적 검토를 통해 향후 유형유산 외에 다양한 무형문화유산에 대해서도 남북역사문화교류의 매개로서 활용 가능성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4회 임진예성포럼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지속으로 인해 인천문화재단,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 관계자 및 발표자들만 참여해 진행하며 포럼 내용은 영상으로 촬영해 11월 중 경기문화재단과 인천문화재단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포럼초청장(최종)
▲제4회 임진예성포럼 포스터(출처/경기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