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1-30 12:09 (화)

본문영역

서울독립영화제2021, 신진 배우 발굴 프로젝트 예심 지원자 89:1 경쟁 속 본선 진출한 배우 23명 발표
상태바
서울독립영화제2021, 신진 배우 발굴 프로젝트 예심 지원자 89:1 경쟁 속 본선 진출한 배우 23명 발표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1.10.25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독립영화제 제4회 ‘배우프로젝트 - 60초 독백 페스티벌’(출처/서울독립영화제사무국)

서울독립영화제사무국은 2021년 11월 25일부터 12월 3일까지 열리는 서울독립영화제2021의 제4회 ‘배우프로젝트 - 60초 독백 페스티벌’ 예심을 통과한 배우 23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4일(월)부터 10월 12(화)까지 진행된 공모 결과를 공개했다. 독립영화 신진 배우 발굴을 위한 서울독립영화제2021 ‘배우프로젝트 - 60초 독백 페스티벌' (이하 '배우프로젝트')는 9일이라는 공모 기간 동안 총 2,059명의 지원자를 기록하며 역대 최다 지원자를 기록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89: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23명의 배우들은 서울독립영화제2021이 개최되는 기간 중 본선 공개 자유연기에 참여한다.

본선 심사위원은 '배우프로젝트'의 주관 배우 권해효와 조윤희를 비롯해 <세자매>[파수꾼]에서 열연하며 주목받은 김선영 배우와 <남산의 부장들><1987>등의 작품을 통해 관객들의 사랑을 받은 이희준 배우 그리고 <화차>를 연출한 변영주 감독이다. 

배우프로젝트2021_심사위원_컬러
▲서울독립영화제 제4회 ‘배우프로젝트 - 60초 독백 페스티벌’2021 심사위원(출처/서울독립영화제 사무국)

서울독립영화제2021 ‘배우프로젝트 - 60초 독백 페스티벌'은 독립영화 진영의 신진 배우를 발굴하고, 활동을 독려하고자 기획됐다. 올해 4회차를 맞이하는 '배우프로젝트'는 2018년 권해효 배우의 제안으로 시작되어 첫해부터 1,440명의 지원자가 몰리며 큰 화제를 모았다.

이 프로젝트는 신진 배우 발굴과 영화 제작 관계자와 배우의 교류를 도모하고, 독립영화 제작의 실질적 기여를 위해 매년 서울독립영화제 기간 내에 진행해오고 있으며, 역대 심사위원으로는 배우 이정은, 조우진, 양익준과 감독 변영주, 민규동, 전고운, 강형철, 김의석, 김도영 등이 참여하며 프로젝트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이를 통해 발굴된 배우 중에는 [D.P], <정말 먼 곳>의 홍경, [하이에나]의 오경화, [경이로운 소문]의 옥자연 등이 알려져 있다. 

본선 심사는 서울독립영화제2021 기간인 11월 29일(월), 아이러브아트홀에서 진행되며, 1차 예심 선정자 23명의 공개 자유 독백 연기를 통해 올해의 수상자로 선택된다. 뿐만 아니라 서울독립영화제2021 상영감독들이 1차 예심 선정자 23명의 예심 지원 영상을 보고 온라인 투표 형식으로 심사에 참여, ‘Director’s Choice’ 부문의 수상자를 가린다.

선정된 총 7명의 수상자는 서울독립영화제2021 폐막식에서 상패 및 상금을 수여받는다.

한편 서울독립영화제는 배우프로젝트 외에도 2007년과 2008년에 (사)한국독립영화협회와 함께 ‘감독, 배우를 만나다’ 행사를 개최하였으며, 2009년부터는 ‘독립스타상’을 신설해 이주영, 이상희, 전여빈, 변요한, 김재화, 정하담, 안지호 등 다양한 독립영화배우들을 꾸준히 조명해왔다.  

올해로 47회를 맞는 서울독립영화제는 'Back to Back'이라는 슬로건 하에 11월 25일(목)부터 12월 3일(금)까지 9일간 개최된다. 서울독립영화제2021은 작년의 영화제 개최의 경험을 통해 더 안전하고 즐거운 영화제를 개최하기 위해 만전을 다할 예정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