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1-30 12:09 (화)

본문영역

대구시, 핼러윈데이 불안 고조...동성로 일대 클럽 관·경 특별 합동점검
상태바
대구시, 핼러윈데이 불안 고조...동성로 일대 클럽 관·경 특별 합동점검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1.10.2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allowen-2118650_1920
▲대구시는 이번 주말인 10월 31일 핼러윈데이를 맞아 중구청, 중부경찰서, 대구출입국관리사무소 등 관계기관과 함께 중구 동성로 일대 클럽(주점) 등에 대한 특별방역점검을 실시한다.(출처/Pixabay)

대구시는 이번 주말인 10월 31일 핼러윈데이를 맞아 오는 29일(금)부터 31일(일)까지 중구청, 중부경찰서, 대구출입국관리사무소 등 관계기관과 함께 중구 동성로 일대 클럽(주점) 등에 대한 특별방역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핼러윈을 즐기려는 외국인·젊은층이 중구 동성로 클럽으로 몰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코로나19 재확산을 차단하고, 오는 11월 1일 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체계 전환을 앞두고 집단감염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이다.

‘핼러윈데이’ 기간 집단감염 확산을 우려해 동성로 일대 대부분 클럽이 자진휴업 예정이나, 운영 예정인 일부 클럽과 일대 유사헌팅포차 등으로 인해 방역의 끈을 더욱더 조일 예정이다.

특히 클럽 내 이용자 마스크 미착용, 거리두기 미준수 등 방역수칙과 유사헌팅포차 등 일반음식점에서 손님이 춤을 추거나 노래를 하는 행위 등 불법영업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조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동성로 이외 수성못, 칠곡3지구 등 다중이용밀집지역은 중구를 제외한 7개 구·군에서 자체 방역계획을 수립해 점검을 실시한다.

김대영 대구시 시민건강국장은 “특히 수도권 클럽의 집합금지로 인해 핼러윈을 즐기려는 젊은 인파가 동성로 클럽으로 몰려들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크다”며, “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체계 전환 전 마지막 고비로 그간 방역수칙을 준수해온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이번 핼러윈데이는 집에서 가족과 함께 즐기시길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