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5-27 10:10 (금)

본문영역

관광 홍보도 뜨거운 두바이엑스포 현장...'한국관광박람회'와 '한국관광의 밤' 개최
상태바
관광 홍보도 뜨거운 두바이엑스포 현장...'한국관광박람회'와 '한국관광의 밤' 개최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2.01.1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사진1-1) '한국관광의 밤' 행사 현장사진
▲사진은 '한국관광의 밤' 행사 현장사진(출처/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16일부터 18일까지 두바이 엑스포 한국주간과 연계하여 '한국관광박람회'와 '한국관광의 밤'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두바이전시센터에서 개최되고 있는 '한국관광박람회'에는 국내 인바운드 여행사와 현지 여행업체, 의료기관 등 총 21개 기관들이 참여해 코로나로 오랜 시간 막혀 있던 관광업계 재도약을 기원하며 방한관광 재개 후 중동시장의 선제적 공략을 위한 교류활동을 펼쳤다.

박람회 주제는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관광 홍보영상 ‘Feel the Rhythm of Korea’에 착안한 ‘Feel the Color of KOREA’를 주제로 했으며, 한국의 전통색상 오방색과 한국의 매력적인 관광지를 아름답게 담아낸 미디어아트, 그리고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다채로운 영상 체험 기회를 제공해 현지인들의 큰 인기를 끌었다.

17일 팔라쪼 베르사체호텔에서 열린 ‘한국관광의 밤(부제 : Travel to Korea Begins Again!)' 행사엔 두바이 현지 여행사·미디어, 한류커뮤니티, 인플루언서 등 주요 인사 180여 명이 함께 했다. 한편 공사 안영배 사장은 이날 오후 이쌈 카짐(Issam Kazim) 두바이관광청장과 특별 면담을 갖고 양국의 관광스타트업 상호 협력 지원 및 관광교류 재개 대비 사전 미디어 교류 지원 등 관심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방한 UAE 관광객을 비롯한 중동 주요국의 방한 관광객 소비수준은 타 국가 대비 약 2배 이상의 지출액을 보이는 고부가가치 시장이다. 또한 중동에서의 한류의 영향으로 작년 10월부터 상설 한국관광홍보관이 운영되고 있는 두바이엑스포 한국관엔 지난 3개월 간 방문객이 누적 53만 명에 달할 만큼 한국에 대한 관심도 높다.

공사 홍현선 두바이 지사장은 “중동시장의 잠재 방한관광 수요 창출을 위해 선제적으로 한국관광 홍보행사를 마련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관광 재개에 대한 현지인들의 뜨거운 관심을 체감했으며 이러한 관심이 향후 방한관광으로 직접 연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