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9-30 09:43 (금)

본문영역

전주 독립영화의 집, 영화도시 정체성 담고 원도심 활성화 이끄는 건축물로 짓는다
상태바
전주 독립영화의 집, 영화도시 정체성 담고 원도심 활성화 이끄는 건축물로 짓는다
  • 이세연 기자
  • 승인 2022.01.2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월 17일 공모안 접수한 뒤 3월 25일 설계공모 심의 거쳐 당선작 발표 예정
ㄷㄱ
▲'전주 독립영화의 집 건립사업 건축설계 공모' 현장설명회(제공/전주시)

전주시가 영화의 거리에 조성될 '전주 독립영화의 집'을 원도심 활성화를 이끌고 영화의 도시 전주의 정체성을 상징할 건축물로 짓는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26일 전주 독립영화의 집 건립부지(옥토주자창)에서 '전주 독립영화의 집 건립사업 건축설계 공모'에 대한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현장설명회는 전주 독립영화의 집 건립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에 앞서 전주의 역사와 문화·예술을 아우르고, 창의성과 독창적인 아이디어의 우수한 건축설계 공모 작품이 제출될 수 있도록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시는 설계 공모에 참가 의사를 밝힌 건축사를 대상으로 설계공모 지침과 요구사항 등을 설명했다. 특히 전주 독립영화의 집 설계에 '영화 표현의 해방구'인 전주국제영화제의 정체성과 전주만의 색채와 문화·역사성을 가미될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향후 전주 독립영화의 집이 시민들의 문화 활동과 여가·휴식공간 등 다양한 욕구 충족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설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이날 현장설명회에 이어 오는 3월 17일 공모안 접수와 3월 25일 설계공모 심의를 거쳐 최종 당선작을 선정한 후, 당선작을 제출한 건축사와 설계용역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후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과 일상감사 등 행정절차를 거쳐 내년 봄 공사에 착수한다는 구상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국제영화제 20년 숙원인 전주 독립영화의 집이 건립되면 전주가 세계 독립영화의 메카이자 영화영상산업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세계적인 독립영화의 성지, 전주만의 문화적 정체성이 담긴 복합문화공간, 원도심 활성화를 견인할 거점공간으로 건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