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2-09 12:07 (금)

본문영역

부산시, 청년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 시작한다...학자금 대출, 청년 신용회복 지원, 일자리 사업, 디딤돌카드+ 등
상태바
부산시, 청년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 시작한다...학자금 대출, 청년 신용회복 지원, 일자리 사업, 디딤돌카드+ 등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2.02.02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는 지역 청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다.(출처/Pixabay)

부산시는 올해부터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지역 청년의 다양한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청년 지원 사업의 대상자 모집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시는 탄탄한 ‘청년G(지)대’ 구축을 위한 다양한 청년 정책사업이 청년들에게 효과적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약 774억 원 규모의 총 28개 사업에 대한 신청 및접수 기간을 일괄 안내한다.

먼저, 1월부터 접수에 들어간 사업을 보면, 학자금 대출 장기 연체로 신용도 판단정보가 등록된 청년의 ‘신용회복지원사업’은 지난달 24일부터 신청을 받고 있으며, ‘부산 청년정책네트워크 구성원 모집’은 오는 18일까지 접수한다.

또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은 지난달 기업 모집을 마치고, 이달 11일까지 취업 또는 창업 희망 청년들의 신청을 받는다. 그리고 청년들에게 취·창업 활동비를 지원하는 ‘디딤돌 카드+’는 2월 21일까지 1차 접수를 마칠 예정이다. 그리고 복지비 100만 원을 지원하는 ‘일하는 기쁨카드 사업’이 2월 7일부터 18일까지 대상자를 모집한다.

3월 이후에도 다양한 정책사업이 추진되는데, 청년들의 자립 기반 마련을 위해 매월 저축액에 대해 부산시가 1:1 매칭 지원하는 ‘부산 청년 자산형성지원사업’이 3월 중 시행될 예정이며, 지역 로컬크리에이터의 집중 성장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부산 로컬크리에이터 육성사업’도 3월 중 본격 시행된다.

오는 6월에는 월 20만 원씩 최대 240만 원을 지원하는 ‘청년 월세 지원사업’이 추진되고, ‘청년 1인가구 안심 홈세트’ 및 ‘청년행복박스’ 사업도 시작될 예정이다.

다양한 사업이 진행되는 만큼 청년정책 플랫폼을 통해 사업별 신청 접수 기간 등 자세한 사항을 꼭 확인해야 한다.

고미자 부산시 청년산학창업국장은 “정보 미스매치로 지원사업을 몰라서 청년들이 혜택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세심하게 챙기며, 온·오프라인을 통한 홍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역 청년들도 청년정책 플랫폼을 통해 필요한 사업에 꼭 참여해 지원을 받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