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2-06 12:29 (화)

본문영역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축제성의 완전한 회복과 극장에서 보기 힘든 작품 상영작으로 선정해
상태바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축제성의 완전한 회복과 극장에서 보기 힘든 작품 상영작으로 선정해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2.04.0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 이준동 집행위원장, 문석 프로그래머, 문성경 프로그래머, 전진수 프로그래머(출처/전주국제영화제)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지난 3월 31일(목) 개최 및 상영작 발표 기자회견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오는 4월 28일(목) 개막을 앞둔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올해 축제와 방역의 공존을 목표로 삼고 오프라인 행사 전면화를 위해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3월 31일(목)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오프라인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진행한 개최 및 상영작 발표 기자회견은 전주, 서울에서 같은 날 두 번에 걸쳐 진행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승수 조직위원장, 이준동 집행위원장, 문석, 문성경, 전진수 프로그래머가 참석했으며 서울 기자회견장에는 올해의 프로그래머인 연상호 감독 또한 자리했다. 개회사를 맡은 김승수 조직위원장은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의 오프라인 개최 의지를 비치며, “전주국제영화제는 준비하는 사람과 참여하는 시민이 오랫동안 한마음, 한 방향으로 향해온 영화제다. 이런 팀워크가 가능한 영화제가 흔치 않다”고 자부심을 내비쳤다. 이후 “올해는 진정한 의미에서 함께 보고, 함께 즐기는 영화제다운 영화제로 찾아뵙겠다”고 인사를 마무리했다.

이어 이준동 전주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올해 영화제의 특징, 변화된 점 등을 소개했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2020년 베를린영화제가 치러진 뒤에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이 시작됐다. 그 이후 처음 열린 영화제가 전주국제영화제였다”라는 말을 첫머리로 삼았다. 이어서 “참조할 만한 것이 없는 상황이었지만, 극장을 포기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며 “올해는 영화제가 가진 축제성의 완전한 회복을 목표로 삼겠다”고 밝혔다.

개·폐막작을 포함한 전체 상영작은 문석, 문성경, 전진수 프로그래머가 소개했다. 올해 개막작은 코고나다(Kogonada) 감독의 <애프터 양 After Yang>으로 선정됐다. <애프터 양 After Yang>은 미래에 살고 있는 제이크 가족이 중국에서 입양한 딸 미카를 위해 아시아계 청년의 모습을 한 안드로이드 ‘양’과 함께 사는 이야기다.

폐막작은 에리크 그라벨(Eric GRAVEL) 감독의 <풀타임 Full Time>으로, 출산과 양육으로 경력 단절을 겪는 여성 근로자 쥘리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어 경쟁 부문, 전주시네마프로젝트, 시네필 전주, 프론트 라인, 세르히 로즈니챠 감독의 작품들, 밀란 쿤데라 미니 섹션 등 여러 부문의 소개와 다양한 부대 행사도 소개됐다.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준비한 특별전 소식도 다뤘다. 기획을 담당한 문석 프로그래머는 “이창동 감독의 특별전 <이창동: 아이러니의 예술>은 감독의 예술세계의 근원을 찾아가는 시간 여행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고, <충무로 전설의 명가 태흥영화사> 특별전 소개에 앞서 지난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이태원 대표를 추모하며, “한국영화사에 남긴 태흥영화사의 발자취를 돌아보기 위해 기획했다”라고 전했다.

서울 기자회견에는 올해의 프로그래머로 활약할 연상호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 부문은 전주국제영화제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영화인을 프로그래머로 선정해 영화적 관점과 취향에 맞는 영화를 선택, 프로그래밍하는 섹션으로 지난해 처음 선보였다.

올해의 프로그래머로 선정된 연상호 감독은 “내가 좋아하는 작품으로 프로그래밍하여 극장에서 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J 스페셜로 만나볼 수 있는 상영작은 연상호 감독의 <돼지의 왕>, <부산행>, 데이비드 린치의 <블루 벨벳>, 구로사와 기요시 <큐어>, 가타야마 신조 <실종>이다.

이번 개최 및 상영작 발표 기자회견이 ‘방역과 축제의 공존’의 신호탄으로 작용해, 오는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영화제다운 영화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는 56개국에서 217편의 영화를 초청했으며 해외 작품 123편, 국내 작품 94편으로 구성됐다. 총 143편의 장편과 74편의 단편을 상영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해외영화 69편에 국내영화 43편을 더해 112편의 작품은 온피프엔을 통해 온라인 상영의 형태로도 만나볼 수 있다.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의 전체 상영작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와 왓챠피디아를 통해 찾아볼 수 있다.

한편,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는 4월 28일(목)부터 5월 7일(토)까지 열흘간 전주 영화의거리 일대에서 개최된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