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5-16 21:34 (목)

본문영역

대전시, 지식·문화 격차 해소 위한 '동대전시립도서관' 공사 착공...2024년 12월 개관 목표
상태바
대전시, 지식·문화 격차 해소 위한 '동대전시립도서관' 공사 착공...2024년 12월 개관 목표
  • 이세연 기자
  • 승인 2023.03.15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14일 기공식 개최...290억 원 투입, 2024년 9월 준공·12월 개관
▲
▲동대전시립도서관 기공식 현장(제공/대전시)

대전시가 원도심 문화격차 해소를 위해 추진 중인 '동대전시립도서관(제2시립도서관)' 건립 공사가 본격 시작됐다.

대전시는 14일 동구 가양동 동대전시립도서관 신축 부지(가양동)에서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공식에는 이장우 대전시장, 설동호 대전시 교육감, 윤창현 국회의원, 장철민 국회의원, 박희조 동구청장, 시·구의원,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하여 '동대전시립도서관' 건립공사 착공을 축하했다. 대전시는 오는 2024년 9월 준공, 12월 개관을 목표로 공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동대전시립도서관은 구 가양도서관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7,354㎡ 규모의 복합문화형 시립도서관으로 조성된다. 유아가족열람실, 청소년독서커뮤니티공간, 독서복합문화공간, 커뮤니티실 등이 주요시설로로 들어선다.

대전시는 지난해 4월 기존 가양도서관 건축물 철거하고, 10월 설계를 마쳤으며, 지난 12월 명칭 공모를 통해 '동대전시립도서관'으로 명칭을 확정했다.

그동안 대전시는 신·구 도심 간 인구 및 지식·문화기반시설의 불균형으로 원도심 내 거주하고 있는 시민의 상대적 박탈감과 문화적 소외감을 해결하기 위해 고민해왔다.

두 번째 시립도서관인 '동대전시립도서관'이 원도심 지역에 건립되면 신·구 도심 간 지식·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지역 내 균형 발전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동대전시립도서관은 한밭도서관 이후 두 번째로 건립되는 시립도서관으로 지식·문화·시민소통의 개방형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겠다."며, "조선 유학을 주도한 지식의 보고인 동구에 건립되는 동대전시립도서관이 대전 시민의 다양한 문화적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대전시립도서관 조감도(제공/대전시)
▲동대전시립도서관 조감도(제공/대전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