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5-16 21:34 (목)

본문영역

이천년 전 수로왕과 허왕후의 결혼 '가야 왕궁결혼식' 김해에서 재연한다
상태바
이천년 전 수로왕과 허왕후의 결혼 '가야 왕궁결혼식' 김해에서 재연한다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4.04.16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가야테마파크는 이천년 전 가야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재현하는 `가야 왕궁결혼식: King’s Wedding’(이하 왕궁결혼식)이 오는 4월 27일(토) 드디어 공개된다고 밝혔다.

‘왕궁결혼식’은 김해방문의 해를 맞아 국내외 관광객 유치와 가야문화권 김해의 정체성 확보를 위해 준비한 킬러 관광 콘텐츠다. 장소 기반의 전통혼례가 아닌, 본식을 중심으로 퍼포먼스, 시민참여 등 모두 함께 즐기고 참여하는 이색 이벤트다.

행사는 지난 3월 역사‧문화‧공연 전문가 자문을 받아 구성했으며, 가야의 전설과 전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배우와 관광객들이 함께 무대를 꾸려나갈 예정이다. 먼 인도 아유타국에서 도착한 사신들이 가야무사와 고취대의 환영 속에 가야왕궁으로 행차하는 것으로 서막을 연다.

가야왕궁에서는 수십 명의 문무백관과 기수들이 등장해 깃발과 북, 몸짓으로 가야의 기상을 드러낸다. 이어지는 혼례식에서도 가야금 연주와 인도-한국의 전통무용이 어우러져 흥을 고취시키는 가운데, 이날의 주인공인 한-싱가포르, 한-러시아 커플 2쌍이 수로왕과 허왕후가 되어 백년가약을 맺는다.

행사는 2시와 4시에 각각 열리며, 이외에도 하객과 관광객이 가야 전통복장을 입고 참여하는 이벤트도 오후 1시부터 진행된다.

(재)김해문화재단 최석철 대표이사는 “재단의 문화적 역량과 관광 노하우를 결합한 고품격 관광콘텐츠로, 콘텐츠 중심 관광의 초석이 될 것”이라 말했다.

‘왕궁결혼식’은 오는 4월 27일(토) 오후 2시, 4시 가야테마파크 가야왕궁 일대에서 진행되며 상세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가야왕궁 왕의 결혼식 포스터 (1)
▲김해가야테마파크 가야왕궁 왕의 결혼식 포스터 (출처/김해가야테마파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