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1 15:49 (수)

본문영역

"줄리엣 비노쉬" 다시 한 번 압도적 연기를 선보이며 끝까지 숨막히는 긴장감...영화 '트루 시크릿'
상태바
"줄리엣 비노쉬" 다시 한 번 압도적 연기를 선보이며 끝까지 숨막히는 긴장감...영화 '트루 시크릿'
  • 백석원
  • 승인 2019.08.28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루 시크릿의 줄리엣 비노쉬 (출처/엠엔엠인터내셔널)

“스릴 넘치는 날카로운 영화”, “끝까지 숨막히는 긴장감”
해외 매체들의 극찬부터 국내 영화 팬들의 아낌없는 추천 세례까지 오는 10월 개봉을 확정한 영화 <트루 시크릿>을 향한 해외 매체들의 호평이 쏟아지는 가운데 5월에 폐막한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미리 영화를 관람한 국내 영화 팬들의 추천까지 이어지며 흥행을 예감하게 한다

겉으로는 완벽해 보이지만 사실은 외롭고 쓸쓸한 중년 여성이 SNS를 통해 새로운 사랑과 삶을 꿈꾸는 미스터리 로맨스 드라마<트루 시크릿>을 향한 해외 매체들의 호평이 대단하다. 먼저 영화에서 50대 비교문학 교수 ‘클레르’역을 맡은 줄리엣 비노쉬를 향해 현지 매체들은 “위대한 줄리엣 비노쉬”(Marie Clare), “빛나는 젊음과 맨 얼굴의 주름을 동시에 드러내는 이중적 인물에 생명을 불어넣는다”(Le DauphinéLibéré).

“균형 잡힌 섬세한 연출”(Femme Actuelle), “불가능한 사랑이 불러일으키는 현기증을 드라마틱하게 보여주는 영화”(DernièresNouvellesd'Alsace)등사피네부 감독의 섬세한 연출과 스토리에 극찬했다.

이처럼 <트루 시크릿>을 향해 해외 유수의 매체들이 앞다퉈 극찬하는 가운데 먼저 영화를 접한 국내 영화 팬들 역시 필람무비로 추천해 눈길을 끈다. 지난 5월,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국내 첫 선을 보인 <트루 시크릿>에 대해 관객들은 관람 후, “줄리엣 비노쉬 판 <그녀>”(온***),“심리 치료과정의 사실감과 몰입감 최고”(이**), “사랑한다는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다”(송**), “현대인들이 겪을 법한 현실-가상의 충돌을 흥미롭게 풀어낸다”(천**), “결말에서는 꽤 놀랐다”(개****) “많은 이야기에 압도당해 영화관을 빠져나오게 된다”(h***) 등 관람 추천평을 남겼다.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스페셜 갈라에 초청되었고 같은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장을 맡았던 줄리엣비노쉬가‘클레르’로 이번에도 훌륭한 연기를 펼쳐냈다. 주목받는 연기자 프랑수아시빌과베테랑 연기자 니콜 가르시아는 영화 속에서 줄리엣 비노쉬와절묘한 호흡을 보여주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해준다.

▲트루 시크릿 포스터 (출처/엠엔엠인터내셔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