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9-23 12:21 (금)

본문영역

서울시,‘길고양이와 사람 공존’주제로 온라인 공론장 개설
상태바
서울시,‘길고양이와 사람 공존’주제로 온라인 공론장 개설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9.05.1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주의 서울2018년부터 운영 중인 시민참여 플랫폼으로 시민과 市가 함께 정책을 수립하고, 시민이 직접 정책을 제안-투표-토론하는 창구이다.

이번 시민토론은 작년 12보건소에서도 난임주사를 맞을 수 있다면 어떨까요?에 이어 시민의 제안에 기초해 열리는 두 번째 온라인 공론장으로, ’1811민주주의 서울에 접수된 길고양이 겨울집을 만듭시다제안에서 시작되었다. 해당 제안은 시민 622명의 공감을 얻었고, 市의 공론화 심의를 거쳐 최종 공론 의제로 선정되었다.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동물보호과를 신설하고 10여 년 동안 길고양이 문제 해결을 위해 중성화 사업, 급식소 설치, 고양이 돌봄 기준 마련 등 여러 정책을 시행하며 길고양이와의 공존을 위한 환경을 만들어 왔다.

 특히, 시는 올해 3월 동물을 보호대상에서 공존의 대상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동물 공존도시 서울 기본 계획을 발표하였으며 동물권 보장 정책에 있어 한 단계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내장형동물등록 지원, 유기동물 응급구조기관 운영, 입양인 동물보험 본격 실시

’23년까지 반려견 놀이터 25개소, 동물복지센터 4개소 확충, 동물등록 강화→응급구조→입양 활성화로 동물유기 선조치 버려지는 동물 최소화

이에 시는 동물 공존도시 서울 기본계획의 실행력 강화와 길고양이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등을 목표로 길고양이와의 공존을 주제로 시민토론(온라인 공론장)’을 개설한다.

 

김규리 서울시 민주주의서울 추진반장은 길고양이는 생활속에서 누구나 쉽게 만날 수 있는 동물로, <민주주의 서울>에 관련된 다양한 제안이 접수되고 있다.”고 밝히며, “이번 시민토론을 통해 길고양이와의 공존 방안에 대한 시민들의 생생한 의견을 들어 시민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정책을 수립하는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주의 서울은 일상 생활 속에서 느끼는 시민의 생각을 정책화 하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라며 일상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강조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