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3 22:13 (금)

본문영역

나만의 다과상 만들기…서울시, 시민한옥학교 겨울학기‘한옥소목교실’개최
상태바
나만의 다과상 만들기…서울시, 시민한옥학교 겨울학기‘한옥소목교실’개최
  • 백석원 기자
  • 승인 2019.10.2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26일부터 4주간 시민한옥학교‘한옥소목교실-나의 사랑방 가구’운영
▲ 나만의 다과상 만들기…서울시, 시민한옥학교 겨울학기‘한옥소목교실’개최(출처/서울시)

서울시는 문화다움과 함께 오는 26일부터 4주간 겨울학기 시민한옥학교 ‘한옥소목교실’ 프로그램을 개최한다.

시민한옥학교는 매년 한옥 건축/생활/소목 분야 강좌를 비롯해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1일 한옥캠프 등을 운영하는 한옥지원센터 정기 교육 프로그램이다.

2019년 겨울학기 시민한옥학교 한옥소목교실은 ‘나의 사랑방 가구’를 주제로 전통 사랑방의 역할과 의미, 문화적 가치 등을 살펴보고 사랑방을 대표하는 가구 서안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나만의 다과상을 만들어 본다.

프로그램은 일반인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의 강연과 국가무형문화재 제55호 소목장 이수자와 함께 하는 소목 실습 및 체험으로 구성되어 있다.

‘강연과 투어: 전통 사랑방 가구의 재발견’ 조선시대 사랑방과 사랑방 가구의 역할, 의미, 미학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본다. 강연과 더불어 국립민속박물관을 찾아 다양한 목가구들을 살펴보고 자신만의 사랑방 가구를 구상해본다.

‘체험 : 현대식 사랑방 문화 누리기’ 체험 수업은 다과상에 자신만의 각인을 새긴 후, 대표적인 사랑방 문화 다도를 체험한다. 직접 만든 다과상에 꽃차를 내고 옛 시와 함께하는 인문다도 체험을 통해 사랑방에 깃든 선비정신을 경험해보고 바쁜 현대생활 속에서 잠시 잊고 지낸 풍류를 찾아보자.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북촌은 서울의 정체성과 주거문화의 다양성을 담고 있는 소중한 문화자원”이라며, “한옥에 관심 있는 주민 및 시민들이 시민한옥학교를 통해 우리 고유 주거문화의 가치를 알고 한옥을 좀 더 친숙하고 일상적으로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