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8 10:14 (수)

본문영역

국내 최대 실내 화훼전시회인 대구꽃박람회
상태바
국내 최대 실내 화훼전시회인 대구꽃박람회
  • 권준현 기자
  • 승인 2019.06.04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구꽃박람회(출처/대구시)
▲ 대구꽃박람회(출처/대구시)

 

제10회 대구꽃박람회가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속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국내 최대 실내 화훼전시회인 이번 꽃박람회는 「대구·경북 한뿌리 상생」과제로 채택되어 추진되었으며 권영진 대구시장, 배지숙 대구시의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경식 경북도의장 등 많은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경북 화훼산업 재도약을 위한 의지를 한곳에 모아 더욱 뜻 깊은 행사가 되었다.

이번 꽃박람회는 6만6천명의 역대 최대 관람객을 모았으며 시민들에게 화훼농산물의 가치와 필요성에 대한 강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었다.
 
특히 청탁금지법과 경기둔화로 인한 소비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생산농가와 화훼산업 관계자에게는 농산물의 판로개척, 유통비용 절감등 농업이 가진 문제를 시와 도가 함께 해결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

기간 중 직거래장터를 운영하여 관람객들에게 저렴하고 싱싱한 꽃을 공급했다. (사)한국화원협회대구시연합회와 (사)경상북도화훼생산자연합회의 협업으로 진행하였다. 농림축산식품부, 고양국제꽃박람회, 경상북도 홍보관에서는 관람객들에게 일상에서 꽃을 즐기는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하여 큰 호응을 받았다.

그리고 올해 처음 개최되는 화훼농가 품평회에서 ‘꽃으뜸상’ 부문에 대구 달성군 정연석 농가(경북도지사상), 다육·선인장 부문에 경북 상주시 최동헌 농가(대구시장상)에게 최우수상이 돌아갔으며, 대형 화훼작품 경연대회인 ‘청라상’의 최우수상(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은 대구가톨릭대학교 원예학과가 수상했다.
 
“이번 꽃박람회는 화훼농산물을 활용하여 다양한 문화사업 확대 등 화훼산업의 발전 가능성과 대구경북 상생의 길을 연 기회가 되었다”며 “꽃 소비영역의 확대를 통한 농가소득안정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