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6-21 10:50 (월)

본문영역

과거 군사시설 대방동 지하벙커 '청소년을 위한 교육‧놀이‧커뮤니티' 거점으로 재탄생
상태바
과거 군사시설 대방동 지하벙커 '청소년을 위한 교육‧놀이‧커뮤니티' 거점으로 재탄생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9.12.2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래된 군사용 벙커로 '97년부터 공원 자재창고로 방치→청소년 창의적 체험 거점
- 기존 벙커 구조 활용한 실내암벽장, VR활용 ICT스포츠실, 동아리‧세미나실 등
▲서울시가 동작구 대방동 노량진근린공원 내 방치됐던 지하벙커(연면적 1,383㎡, 지하 2개 층)를 청소년을 위한 교육‧놀이‧커뮤니티 거점으로 재탄생시킨다(출처/서울시)

서울시는 동작구 대방동 노량진근린공원 내 방치됐던 지하벙커(연면적 1,383㎡, 지하 2개 층)를 청소년을 위한 교육‧놀이‧커뮤니티 거점으로 재탄생시킨다고 밝혔다. 오는 '21년 6월 개관 목표다. 

‘벙커’라는 특별한 장소적‧공간적 체험을 극대화해 청소년들의 창의력을 자극할 수 있도록 벙커 내부의 높은 층고를 활용한 실내 암벽장이 조성된다. VR과 결합해 다양한 실내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공간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는 ‘메이커 스페이스’도 생긴다.

대방동 지하벙커는 오래 전 지어진 군사시설로, 정확한 조성 시기는 기록이 남아있지 않다. '97년부터는 공원 자재창고로 쓰이고 있다. 특별한 쓰임 없이 사실상 방치됐던 공간을 재생하는 것이다. 여의도 ‘SeMA벙커’, 제주 ‘빛의 벙커’ 같이 지하벙커가 전시공간으로 활용된 적은 있었지만, 지역 커뮤니티 공간으로 재생하는 것은 이번이 첫 시도다. 

이곳이 청소년 문화시설로 탈바꿈하면 이 일대 방과 후 활동공간 확충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대방동 지하벙커 일대는 교육시설 20개소(유치원 6개, 초등학교 5개, 중학교 5개, 고등학교 4개)가 밀집한 반면,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휴식‧놀이공간은 턱 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서울시가 동작구 대방동 노량진근린공원 내 방치됐던 지하벙커(연면적 1,383㎡, 지하 2개 층)를 청소년을 위한 교육‧놀이‧커뮤니티 거점으로 재탄생시킨다(출처/서울시)

서울시는 창의적인 건축 디자인 채택과 젊은 건축가 육성을 위해 만45세 이하 신진 건축가를 대상으로 하는 지명설계공모(11.12.~12.16.)를 진행했다.

당선작은 기존 벙커시설과 2개의 터널 같은 출입구(주출입구, 상부 출입부)의 장소적‧공간적 특성을 살리면서, 내부를 3개 층(기존 2개 층)으로 구성해 공간 활용을 극대화하고자 했다. 

우선, 벙커 주 출입구와 이어지는 앞마당에 지역주민과 공원 방문객을 위한 야외 카페와 화장실을 배치했다. 벙커 상부의 공원 내 경사지를 활용한 ‘숲속음악당’이 생겨 공원 안에서 다양한 음악공연을 즐길 수 있게 된다. 

벙커 내부는 기존 구조체의 원형을 보존한 가운데 총 3개 층으로 조성된다. 우선 1층에는 VR과 스포츠를 결합해 동계스포츠, 바이크 같은 다양한 스포츠를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ICT 스포츠시설’이 생긴다. 기존 벙커 내부의 높은 층고를 활용한 실내 암벽등반장도 조성된다. 

2층으로 올라가면 청소년은 물론 지역주민들이 다양한 모임과 활동, 회의를 할 수 있는 동아리실, 세미나실, 북라운지가 조성된다. 

3층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는 혁신공간인 ‘메이커스페이스’가 생긴다.

이번 지명설계공모는 참가 접수부터 작품 제출~최종 심사까지 전 과정은 종이 없는 ‘디지털 공모’로 진행됐다. 13일(금) 열린 최종 심사는 ‘디지털 심사장’(돈의문박물관마을 안내소 건물 지하)에서 참가자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공개 심사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스크린을 통해 본인의 작품과 경쟁자들의 제출 작품을 비교해 가며 심사위원들의 토론을 지켜봤다. 최종 심사는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되기도 했다. 

이날 최종 심사 현장에는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디지털 공모’를 직접 보고 배우기 위해 제주특별자치도와 전주시 설계공모 담당자들이 참관했다. 

심사위원장인 우의정 ‘스튜디오 메타’ 대표는 “벙커라는 특별한 공간이 갖는 장점을 가장 잘 살린 안으로 벙커 전체가 하나의 이미지로 보일 수 있는 계획안이 돋보이며, 모두에게 열린 공원 내의 문화시설로서의 장점이 가장 잘 살렸다”고 평가했다. 

“이번 재생사업이 낡은 군사 시설인 벙커의 물리적 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이고 청소년과 지역주민의 커뮤니티 거점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단순히 낡은 곳을 고치는 차원이 아닌 지역에 새로운 가치를 더하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말했다.

한편 아시아경제 보도에 따르면 마포구가 지난 13일 오후 4시 청년들만을 위한 공간인 ‘마포청년나루’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마포청년나루’는 유동균 마포구청장의 민선 7기 공약사업이다. 유 구청장은 “청년들에게 취·창업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그들의 꿈을 공유해 소통하며 디자인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청년들을 위한 공간을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마포청년나루’의 슬로건은 ‘청년들의 꿈을 디자인하는 공간’이다. 마포구 토정로 148-22, 2층(158㎡)에 위치한 ‘마포청년나루’는 마포구에서 설립하고 (사)한국청소년지원네트워크에서 위탁운영한다.

‘마포청년나루’는 스터디룸과 회의실, 공유주방, 커뮤니티 공간, 창업 공간 등 다양한 공간을 갖추고 있다.

‘마포청년나루’는 청년들의 취·창업 역량 강화를 위한 솔루션 및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12월2일부터 운영을 시작해 양각과 음각을 활용한 도장 제작(창작공방), 퍼스널 컬러 진단과 연출 방법(이미지메이킹), 3D 프린팅의 이해와 모델링 기초과정(3D 프린터), 서울시 일자리 카페 연계 프로그램인 미래설계(목표설정과 동기부여), 이미지메이킹(메이크업, 의상)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후에는 ‘비즈니스 매너와 고객 응대 방법’, ‘면접스킬 향상 방법’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마포청년나루’의 운영시간은 평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토요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일요일과 공휴일은 휴관한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