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9 12:18 (목)

본문영역

中 매체, "신천지 중국서 사이비 종교"…우한에 잠입 시도했지만 실패
상태바
中 매체, "신천지 중국서 사이비 종교"…우한에 잠입 시도했지만 실패
  • 박은숙 중국통신기자
  • 승인 2020.02.24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lsc
▲신천지예수교회 대변인이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출처/신천지예수교회 입장발표 유튜브 화면 캡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신천지 교인들 사이에서 빠르게 퍼지면서 중국 매체는 신천지를 집중 조명하면서 이미 중국에서 사이비 종교 명단에 포함했다고 전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环球时报)는 24일 한국 종교 단체인 신천지는 교인 중 한 명이 '슈퍼 전파자'가 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고 보도했다.

환구시보는 신천지가 2007년 대통령 선거에 깊이 개입했다고 폭로하면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22일 한국 CBS 등 매체는 신천지와 교주 이만희를 한국 사회의 '사회적 공해'라고 지적하고 2012년 대선도 개입해 사이비 종교 신분을 세탁하려고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아울러 신천지는 2018년 중국 우한에 진출하려 했다가 공안에 조기 발견돼 퇴출을 당했다.

신문은 "신천지가 2018년 우한(武漢)에 교인들을 보내 잠입을 시도했지만, 공안에 조기에 발견돼 실패했다"면서 "당시 100인 규모 사무실을 만들려고 했었다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는 한국 정통 기독교 교계와 지속적인 소통을 하면서 이미 신천지를 사이비 종교 명단에 포함했다"라고 강조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