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9 12:18 (목)

본문영역

中 환구시보, "일본·한국 등 코로나19 대응 늦다"…"더 단호한 조치가 필요"
상태바
中 환구시보, "일본·한국 등 코로나19 대응 늦다"…"더 단호한 조치가 필요"
  • 박은숙 중국통신기자
  • 승인 2020.02.24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환구시보는 일본과 한국 등 일부 국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조치가 느리다면서 더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고 지적했다.

환구시보는 24일 '일부 국가의 바이러스 대응 정말 걱정된다'는 사설를 통해 중국 외, 가장 피해가 큰 나라들로 일본, 한국, 이란, 이탈리아 등 꼽으면서 중국 후베이(湖北)성 밖의 다른 지역과 비교해 바이러스 감염이 가볍지 않다고 평가했다.

환구시보에 따르면 한국이 학교 개학을 연기했고, 이탈리아는 일부 지역을 봉쇄하고 축구 세리에A 경기를 취소, 이란은 영화관 등 문을 닫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환구시보는 피해 큰 국가들의 예방과 통제 조치는 불충분할 수 있다며 우려를 밝혔다.

신문은 "중국은 코로나19의 진원지인 우한(武漢)과 후베이성 다른 도시에 신속하게 4만명의 의료진을 투입했지만 다른 나라에 '제2의 우한'이 생긴다면 중국처럼 대규모 자원을 동원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각국이 우한의 전철을 밟지 않기를 바란다. 이미 심각한 나라에서는 더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중국도 완전히 호전되지 않았지만 제일 어려운 시기는 극복했다"고 강조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