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0-28 10:56 (목)

본문영역

나무 한 그루 한그루의 가치를 같이 공감하는 '울산큰숲 시민토론회' 개최
상태바
나무 한 그루 한그루의 가치를 같이 공감하는 '울산큰숲 시민토론회' 개최
  • 전동진 기자
  • 승인 2019.03.3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는 29일 오후 3시 시청 본관 2층 대회의실에서 미래비전위원회 위원, 녹지삼림환경 분야 관련 단체 임업진흥원 울산발전연구원, 시와 구군 공무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큰숲 시민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1974년 한독산림경영 시범사업을 통해 가꾸어 온 울산 산림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숲과 함께 하는 미래의 울산의 기틀 마련을 위해 실시됐다.

토론회는 1부 개회식에 이어 2부 주제발표, 3부 지정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2부 주제발표에서는 신구대학교 김인호 교수가 '숲속의 대한민국, 도시숲 친구들'이란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3부에서는 이강오 한반도숲재단추진단장이 좌장으로 나서 지정토론 및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토론자로는 김종관 전 양산임업기술훈련원 원장, 정병모 울산산촌임업희망단 단장, 윤석 울산생명의숲 사무국장, 전주호 울산시산림조합 조합장), 이종호 울산저널 편집국장 등이 참여했다.

시 관계자는 "숲을 가꾸는 것은 울산의 미래를 설계해가는 과정으로 나무 한 그루 한그루의 가치를 같이 공감하고 애착을 가질 수 있도록 시민들과 기업의 관심과 참여가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울산의 전체 산림면적은 6만7천134㏊에 달한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도시에 조성된 나무 1그루는 1년에 미세먼지 35.7g을 흡수하고 1㏊의 숲은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오염 168㎏을 저감할 수 있다고 한다.

시는 지금까지 완충녹지, 도시공원, 도시숲, 가로수 등 다양한 나무 심기 사업을 어느 도시보다 활발하게 추진해왔고 앞으로도 백리대숲 조성, 미세먼지 차단숲 등 도시 곳곳에 앞으로 10년간 1천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나간다는 계획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