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5-30 15:25 (목)

본문영역

마사회, 장애인 대상 사회공헌 사업 '재활승마' 주목
상태바
마사회, 장애인 대상 사회공헌 사업 '재활승마' 주목
  • 전동진 기자
  • 승인 2019.04.1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애인 대상 사회공헌 사업 '재활승마' 주목 (출처 / 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는 장애인의 날을 맞아 마사회의 재활승마가 주목받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재활승마는 한국마사회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사업으로, 장애인을 대상으로 하며 신체적, 인지적, 감성적인 문제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국가 자격인 재활승마지도사와 함께 기승자에 따라 맞춤형 강습목표를 정한 뒤 말을 선정하고 강습에 들어간다.

지난 2007년부터 시범 운영을 거쳐 재활승마 강습을 시작해 현재 직영점 4개소를 비롯한 전국에 있는 협력 재활힐링승마센터 등으로 점차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9월부터는 사회적 가치 극대화를 위해 전면 무료화가 결정됐다.

한국마사회는 과천과 부산에서 지난 3월에 2019년 1학기 강습생을 모집하고 48명을 대상으로 재활승마 강습을 무료로 지원 중이며, 강습생은 장애인등록증을 보유한 사람 중에 승마 금기 사항에 해당하지 않는 사람으로 선발했다.

2017년부터 승마를 시작했다는 한 강습생은 지난해 기승능력인증 7등급을 취득했다.

해당 강습생의 학부모는 "감각 통합 장애가 있어 운동 기능이 많이 떨어진다. 자전거는커녕 킥보드조차 타지 못했고 운동에 두려움이 많았다"며 "그런데 승마를 시작하고 운동 신경이 눈에 띄게 좋아지더니 말을 이끄는 사람 없이 혼자 기승할 수 있게 됐고 자격증도 딸 수 있었다. 이제는 킥보드도 타고 자전거도 연습 중"이라고 전했다.

한국마사회는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렛츠런파크 서울 실내 승마장에서 재활승마 코치진, 강습생과 학부모, 자원봉사자들이 함께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기승능력인증 자격을 취득했다는 강습생은 20일 행사에서 승마 실력을 시연하고 학부모가 사례 발표를 한다.

강습생의 학부모는 "아이가 재활승마를 너무 좋아해서 강습이 있는 주말 다른 곳에 놀러 가기 꺼릴 정도"라며 "행사에 장애를 가진 지인들을 초대해 말을 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재활승마를 추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시연과 발표 후에는 말 쿠키 만들기, 승마체험과 OX 퀴즈 등 약 3시간 동안 다양한 행사가 개최된다.

그동안 자녀의 기승을 지켜보았던 학부모들이 승마를 체험하며 재활승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예정이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오는 5월부터 재활승마 강습 2학기를 시작한다.

4월 말 말산업 정보 포털 호스피아를 통해 강습생을 모집할 예정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