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9-21 11:57 (화)

본문영역

인천시, 하절기 오존 예·경보제로 시민건강 지킨다
상태바
인천시, 하절기 오존 예·경보제로 시민건강 지킨다
  • 전동진 기자
  • 승인 2019.04.22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는 다가오는 하절기에 대기오염으로부터 시민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오존 예보제를 시행하고 오존경보제 상황실 집중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오존이란 산소원자 3개가 결합한 가스상 대기오염물질로 기침, 메스꺼움, 호흡기 자극 및 폐기능 저하 등 건강피해를 미칠 수 있다.

특히 오존은 일부 폐질환 환자에게 치명적으로 작용하고 취약계층의 사망률 증가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도 고온현상이 나타날 경우 고농도 오존에 의한 건강피해가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인천시는 고농도 오존의 발생조건을 상시 파악해 미리 대비할 수 있도록 알리는 오존예보제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오존예보제는 당일과 다음 날의 고농도 오존 발생 조건을 분석해 예측되는 오존오염도를 권역별로 4가지 예보등급('좋음', '보통', '나쁨', '매우나쁨')에 따라 산출하고 그 결과를 시민에게 제공한다.

이성모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여름철에는 미세먼지가 낮아지지만, 오존과 같은 2차 생성 대기오염 또한 주의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대기오염 정보를 수시로 참고해 건강피해를 줄일 필요가 있다. 연구원은 상황실 집중운영과 예보제를 통해 시민 건강피해 저감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