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9-21 11:57 (화)

본문영역

뮤지컬 '친정엄마' 피해 예술인, 체불임금 8400만원 받게 되...예술인 근로자성 인정을 통한 소액체당금 최초 지급 사례로 큰 의미
상태바
뮤지컬 '친정엄마' 피해 예술인, 체불임금 8400만원 받게 되...예술인 근로자성 인정을 통한 소액체당금 최초 지급 사례로 큰 의미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03.11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10월, 제작사 대표의 갑작스러운 잠적으로 뮤지컬 <친정엄마>의 지역공연이 연달아 취소되며 많은 예술인에게 피해를 안겼다. 그러나 다행히도 참여 배우와 스태프에게 소액체당금을 통한 구제의 길이 열리게 되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은 「예술인 신문고」를 통해 신고한 뮤지컬 <친정엄마> 피해 예술인 중 25인이 고용노동부 서울강남지청으로부터 체불임금확인서를 발급받아 향후 소액체당금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들이 받게 될 미지급액은 총 약 8400만원이다.

소액체당금 제도란, 사업체가 폐업하는 등 사업주가 지불능력이 없게 되어 지급받지 못한 체불임금 및 퇴직금에 대하여 최대 1,000만원까지 고용노동부가 사업주를 대신해 근로자에게 먼저 지급하는 것을 말한다. ‘소액체당금’은 근로자에게 해당되는 제도로, 예술인들은 대상이 되기 힘들었다. 대부분이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계약서를 쓰지 않고 활동하는 경우가 많고, 계약서를 쓴다 해도 비정기적인 활동을 하는 예술인들의 ‘근로자성’을 입증하는 것이 어려웠기 때문이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은 이러한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예술인 신문고」를 운영하며 예술인에 대한 수익배분 거부, 지연, 제한에 대해 법률상담 및 소송지원을 하고 있다.

「예술인 신문고」를 통해 뮤지컬 <친정엄마>로 인한 피해를 신고한 예술인들은 재단 소속 노무사와 초기 상담과정부터 적극적으로 정보를 제공했고, 재단은 성북구노동권익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해당 예술인들의 근로자성을 인정받아 소액체당금을 받게 되었다.

이번 사례는 「예술인 신문고」를 통해 신고 받은 사건 중 처음으로 소액체당금을 받는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의 정희섭 대표는 “이번 사례로 예술인들의 근로자성을 인정받았다는 것이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예술인들의 직업적 지위와 권리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뮤지컬 '친정엄마'공연 포스터 (출처/대전예술의전당)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