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1-29 05:53 (화)

본문영역

안동 산불 유네스코 세계유산 병산서원 문화재 피해 없이 종료...문화재구역 수목 일부 소실
상태바
안동 산불 유네스코 세계유산 병산서원 문화재 피해 없이 종료...문화재구역 수목 일부 소실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04.26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 풍천면 인금리 산109번지 일원에서 24일 발생한 산불로 병산서원의 문화재보호를 위해 헬기를 동원해 살수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출처/문화재청)

문화재청은 지난 24일 안동지역에서 발생해 26일 진화완료된 산불로 인한 문화재 피해는 없었으며, 다만 병산서원 앞 낙동강의 건너편에 문화재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는 병산 내 수목 일부가 소실된 것으로 최종 파악되었다고 밝혔다. 

안동 산불 구역 인근 문화재로는 병산서원(사적 제260호), 하회마을(국가민속문화재 제122호)이 있다.

2월 1일부터 봄철 산불조심기간 대비 안전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는 문화재청은 24일 안동 산불 발생 직후부터 문화재 안전상황을 모니터링하여 상황을 신속전파 했으며, 산불 구역 인근에 있는 문화재인 병산서원 내 동산문화재(현판)의 소산을 검토하기도 했다. 산불이 가까이에 오지 않아 실제 소산 조치는 하지 않았다.

이번 산불이 한때 병산서원 앞 낙동강 건너편 산림에까지 도달하면서 문화재청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병산서원의 피해를 우려해 산림청과 소방청, 경북도와 안동시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산불헬기와 병산서원 내 방재시설을 활용해 총 6차례에 걸쳐 서원 인근 숲과 주변에 사전 살수(물뿌리기)하고, 문화재 경비원과 돌봄사업단 등 30여 명의 진화인력과 소방차 5대를 서원 인근에 배치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했다. 

앞으로 문화재청은 이번 산불로 입은 문화재구역 내 수목 피해규모 등을 면밀히 파악한 후 안동시와 협의하여 산림복구를 곧 진행할 계획이다. 

또, 방재시설과 안전경비원 확대 등 문화재 현장별 방재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구축하고 있는 문화재청은 이번 안동 산불을 계기로 올해 진행 중인 문화재 방재환경조사와 현장별 실태조사를 연계 분석하여 기술적·제도적 문제점을 보완하는 등 산불에 취약한 문화재 등의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한편, 경상북도는 안동시 풍천면 인금리 산109번지 일원에서 24일 발생한 산불로 800ha의 사유림 피해가 발생됐다고 밝혔다.

산불 진화에는 3,761명(진화대 450, 소방대 636, 특수진화대 81, 공중진화대 45, 공무원 1,830, 군인 400, 경찰 140, 의용대 등179)의 인력과 헬기32대, 산불지휘차 2대, 산불진화차 44대, 소방차 276대, 경찰차 40대 갈퀴 및 등짐펌프 3,500점 등의 장비가 투입됐다.  

산불 진화후 조치로 잔불정리 및 뒷불 감시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으며, 산불원인 규명과 가해자 검거를 위한 감식을 확행한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