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9-30 09:43 (금)

본문영역

1950년대 전쟁 속에서 꽃피운 대전문학 소개전...'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 개최
상태바
1950년대 전쟁 속에서 꽃피운 대전문학 소개전...'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 개최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0.10.2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대의 비극성과 문학의 가치 팽창

대전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대전문학관은 기획전시 「1950년대 대전문학 소개전-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를 10월 27일(화)부터 내년 2월까지 대전문학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1950년대 대전문학의 위상과 가치를 집중 조명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지난해 지역문학 전문가 등 12인의 연구진들이 모여 ‘1950년대 대전문학’을 주제로 진행한 연구의 결과를 소개하는 내용이다.

1950년대는 6 ․ 25전쟁과 함께 시작되어 1960년 4 ․ 19혁명으로 이어지는 매우 혼란한 시기였고, 이러한 시대적 배경으로 문단에서는 민족상잔의 비극을 처절하게 나름의 표현방식으로 극복해 나가는 작가정신이 돋보이는 때 이기도 했다.

금번 전시에서는 1950년대가 대전의 문학이 다양한 양상으로 양적 ․ 질적 팽창을 거듭했던 시기라는 점에 주목하면서, 당시 문학적 움직임들이 오늘날 대전문학의 의미와 가치를 형성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음을 소개한다. 또한 1950년대 대전의 역사와 문화는 물론 당시 활동했던 대표문인 정훈 ․ 김대현 ․ 박희선 ․이재복 ․ 추식 ․ 권선근 등의 작품과 작품세계를 보여준다.

아울러 전시실에는 1950년대 대전에서 발행된 학생 문예지도 함께 선보이는데, 대전고등학교에서 발행한 대전 최초의 교지 『대릉문학』(1951), 보문중고등학교 교지 『보문』(1956), 순수 학생 동인지 『창』(1957)이 전시되어 볼거리를 더한다.

27일(화) 오후 3시에 진행되는 개막행사에서는 김현정(세명대 교수) ․ 김홍진(한남대 교수)의 1950년대 대전문학 소개 토크와 함순례(시인)의 서사시 「골령골」 낭독이 진행되며, 개막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예약을 통해 참여 가능하다.

이은봉 대전문학관장은 “전시의 주제 <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는 시대의 비극성과 문학의 가치 팽창이라는 양면이 함께 공존하던 1950년대의 큰 흐름을 담고 있다.”고 전시에 담긴 의미를 전했다.

'1950년대 대전문학 소개전-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 대전문학관 기획전시 포스터(출처/대전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