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9-26 02:05 (일)

본문영역

지역의 신발, 섬유, 패션 제조업체의 매출 증진 위한 복합전시회 '2020 패패부산'...154개 기업 국내외 바이어 참여해 온·오프라인 행사 개최
상태바
지역의 신발, 섬유, 패션 제조업체의 매출 증진 위한 복합전시회 '2020 패패부산'...154개 기업 국내외 바이어 참여해 온·오프라인 행사 개최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0.10.28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는 국내 유일의 국제신발․섬유․패션복합전시회인 ‘2020 패패부산(Passion&Fashion BUSAN, 이하 패패부산)’을 10월 29일부터 11월 1일까지 벡스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발생으로 10월 29일부터 30일까지는 온·오프라인 비즈니스 상담회, 31일부터 11월 1일까지는 패션마켓으로 이원화해 진행한다.

개막식은 온·오프라인 병행한 방식으로 Zoom으로 연결된 20여 명의 온라인 참석자와 현장에 참석한 10여 명 내외의 주요 관계자와 함께 시작하며, 같은 시간 F1963에서 개최하는 ‘한아세안 패션위크’와 라이브 이원중계로 유튜브 채널(붓싼티비)에서 송출한다.

‘비즈니스 상담회’는 온·오프라인으로 병행해 이틀간 6건이 진행된다. 상담회에는 154개 기업과 120명의 국내외 바이어가 참여한다. 특히, 글로벌 신발바이어 온라인 수출대전에는 베트남,일본, 중국,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국가를 비롯해 미국, 이집트, 칠레 등 11개국에서 80여 명의 바이어가 참여해 부산 기업들과 온라인 비즈니스 상담회를 진행한다.

국내 유명 신발, 패션 브랜드 기업들을 초청하여 지역의 원부자재 기업과 상생을 위한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상담회’도 열린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의 참가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부스(부스당 100만 원)를 무료로 제공한다. 아울러 디지털, 비대면 시대의 소비 경향을 반영한 라이브커머스 판매 방송을 진행하고 매년 3일간 열리던 행사 기간을 참여기업의 매출성과를 높이기 위해 주말까지 판매행사를 확대하여 4일간 진행한다.

개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행사 기간 6건의 라이브 커머스도 동시에 진행된다. 유명 인플루언서와 국내에서 활동하는 중국의 왕홍을 초청하여 지역의 패션 뷰티 제품을 동영상 스트리밍으로 국내와 중국에 판매한다.

이와 함께 부산시는 국내 전자상거래 대표기업인 NHN고도,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 한국신발산업협회와 함께 「부산 섬유패션 및 신발산업 e-커머스 비즈니스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을 통해 패션산업 업계의 경쟁력 향상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는 데 힘을 모은다.

주말에는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패션마켓이 열린다. 파크랜드, 학산, 트렉스타 등 지역을 대표하는 기업부터 패션 신진 디자이너, 경력 재개발자, 청년 창업자까지 170여 개사가 참여해 판촉행사를 벌인다.

신발섬유 종사자와 시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콘텐츠도 마련된다. 신발열쇠고리 만들기, 신발커스텀체험, 티셔츠 프린팅 등 이색적인 체험행사와 마술, 칵테일쇼, 저글링 등의 볼거리가 펼쳐진다.

한편 10월 29~30일 열리는 비즈니스 상담회는 관계자만 입장이 가능하지만, 10월 31일~11월 1일 주말에 개최되는 패션마켓은 누구나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 국내외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신발섬유패션 제조업체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라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업계의 매출 증진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