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1-30 12:09 (화)

본문영역

대전시립미술관, '저편의 미래에서’ 소나무 테라스와 야외 조각공원에서 개최
상태바
대전시립미술관, '저편의 미래에서’ 소나무 테라스와 야외 조각공원에서 개최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0.11.0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립미술관, 2020 열린미술관‘저편의 미래에서’개최_홍보이미지
▲대전시립미술관, 2020 열린미술관‘저편의 미래에서’ 개최(출처/대전시)

대전시립미술관 2020 열린미술관 ‘저편의 미래에서’가 오는 7일부터 12월 6일까지 대전시립미술관 생활문화센터 옆 소나무 테라스와 야외 조각공원에서 개최된다.

‘열린 미술관’은 지역 내 문화 불균형 해소와 시각문화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마련된 대전시립미술관의 오랜 프로젝트다. 이번 전시는 본 프로젝트의 본질에 보다 집중해 현재의 미술문화 저변에서 소외됐던 것들을 위한 공유지를 제안한다.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 “예술은 장소를 불문하고 그 의미를 공유하고 함께 즐길 때 가치가 확장되는 것이며, 이번 전시는 미술관이 보유하고 있는 소장품을 중심으로 구성되었고 시민들의 기억으로 완성되는 뜻깊은 공감미술의 실현이다.”라고 말했다.

2020 열린미술관 ‘저편의 미래에서’는 대전엑스포‘93 개최 기념전 ‘미래 저편에’ 출품, 이후 대전시립미술관으로 관리가 전환되어 야외 조각공원에 설치돼있는 해외작가들의 작품과 지역 청년작가 김영웅의 미디어·설치 작업, 그리고 시민들이 가지고 있는 1993년의 대전과 미술관에 대한 기억으로 구성된다.

전시제목은 1993년 당시 전시에 대한 응답으로 시공간의 제약이 없는 미적경험의 공유를 의미한다.

이번 전시는 야외 전시 특성상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