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1-29 05:53 (화)

본문영역

부산 등 5개 시·도,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강력 대응한다...1차 실무협의회 개최
상태바
부산 등 5개 시·도,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강력 대응한다...1차 실무협의회 개최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11.1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가 12일 오전 11시, 시청 18층 회의실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대책 1차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출처/부산시)

부산시는 12일 오전 11시, 시청 18층 회의실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저지와 공동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1차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실무협의회에는 울산, 전남, 경남, 제주 등 한일해협에 접해있는 시·도 담당과장이 참석했다. 부산을 포함한 5개 시·도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대응을 위한 공동 실무협의체를 구성했다. 또한 정례회의를 통해 협력과제를 발굴하는 등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주한 일본대사관의 아난 케이이치 제1등서기관과 스즈키 마사토 주부산 일본총영사관 부총영사가 부산시청을 방문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에 관한 일본의 입장을 밝혔다.

이에 부산시는 국민 전체가 크게 우려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오염수 처리 방침에 일본정부가 기존 입장을 고수하는 데 대해 강한 실망과 유감을 표했다.

부산시는 지난 10월 27일 열린 ‘한일해협연안 8개 시·도·현 지사 화상회의’에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한 경남, 제주, 전남 시·도지사와 함께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한 우려를 전한 바 있다.

부산광역시의회에서도 지난달 23일,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및 중단 촉구 결의문을 채택해 일본 정부에 건의하는 등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지자체 간 연대가 필요하고,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