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2-06 12:29 (화)

본문영역

'2020 중남미영화제' 세계 유명 영화제에서 호평 받은 중남미 화제작 만나는 다채로운 라틴아메리카
상태바
'2020 중남미영화제' 세계 유명 영화제에서 호평 받은 중남미 화제작 만나는 다채로운 라틴아메리카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11.2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남미협회가 주최하는 2020 중남미영화제가 11월 26일(목), 예술영화관 아트나인에서 개막했다. 2020 중남미영화제는 11월 29일(일)까지 4일 동안 계속되며 중남미 국가 8개국에서 만들어진 화제작 9편의 상영 외에도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해 관객들을 만난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 축제를 위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2020 중남미영화제에서 상영하는 9편의 중남미 영화는 모두 칸, 베를린, 베니스, 산세바스티안, 선댄스 등 세계 유수의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했거나 상영되어 작품성을 인정받은 수작들로 수많은 거장 감독들을 배출한 영화 강국으로서의 저력을 다시 확인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11월 26일 목요일 저녁 7시 30분 개막작 <로호> 상영 후에는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벤자민 나이스타트 감독과의 실시간 온라인 시네 토크를 통해 영화에 대한 풍성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영화 <로호> 스틸컷(출처/한•중남미협회 중남미영화제)
▲ 벤자민 나이스타트 감독(출처/한•중남미협회 중남미영화제)

또한 11월 28일 토요일 오후 4시 30분 <바쿠라우> 상영 후에는 이상용 영화평론가와 함께하는 ‘시네 토크’가 열릴 계획이다. 2019년 칸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화제작 <바쿠라우>는 브라질의 작은 마을 바쿠라우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현상들을 SF와 액션, 공포, 미스터리 등 다양한 장르의 틀 속에서 담아낸 독특한 작품이다.

▲ 영화<바쿠라우> 스틸컷(출처/한•중남미협회 중남미영화제)

마지막 날인 11월 29일 일요일 오후 2시 <가스톤의 부엌> 상영 후에는 ‘요리하는 PD’로 유명한 이욱정 다큐멘터리 프로듀서와 함께 요리를 통해 조국 페루를 변화시키고 있는 페루의 국민 셰프 가스톤 아쿠리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2020 중남미영화제 관계자는 "한국 관객들이 중남미 문화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무료로 진행되며, 관객과 스태프 등 모든 관계자의 안전을 위해 방역 강화 및 좌석 간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상황에 안전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운영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