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9-21 11:57 (화)

본문영역

대전역 인근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으로 재탄생...공공주택 등 1.4천호 공급, 한의약 특화거리 조성, 창업 새싹기업 공간으로 구도심 경제 활성화
상태바
대전역 인근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으로 재탄생...공공주택 등 1.4천호 공급, 한의약 특화거리 조성, 창업 새싹기업 공간으로 구도심 경제 활성화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12.07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대전광역시, 동구는 대전역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에 대한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이 완료되어 공공주택지구로 지정고시한다고 7일 밝혔다.

▲대전시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동구 대전역 인근 위치도와 지구 현황(출처/대전시)

대전역 인근 쪽방촌 밀집지역을 전면 정비하는 공공주택사업이 ‘선(先)이주 선(善)순환' 방식으로 본격 추진된다.

대전역 쪽방촌은 현재 어려운 주민들 약 170여 명이 좁은 공간에서 거주 중이며, 10만 원대의 임대료로 단열과 냉‧난방 등이 취약하고 화장실과 취사시설이 없어 위생상태도 매우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있다.

이에, 국토부와 대전시는 공공주택사업을 통해 이 일대를 정비하고, 쪽방 주민들의 재정착을 지원하는 쪽방촌 정비 방안을 지난 4월 22일에 발표한 바 있다.

정비방안 발표 이후 주민 공람, 관계기관 협의, 재해영향성검토 등을 거쳐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대전역 쪽방촌 정비 계획은 대전역 인근 쪽방밀집지역(1.5만㎡)과 철도부지(1.2만㎡)를 포함하여 약 2.7만㎡ 면적을 대상으로 한다. 이를 위해, 대전시 동구ㆍLHㆍ대전도시공사가 공공주택사업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하여 총 1.4천호의 주택과 업무복합용지 등을 공급한다.

아울러 쪽방 주민들을 위한 임대주택 250호와 청년층을 위한 행복주택인 대전드림타운 450호 이외에 지구 내 건물 소유주, 거주자 등을 위한 분양주택 7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토지이용구상(안). (지구계획 수립 등으로 토지이용구상은 조정 가능)대전역 쪽방촌 정비 계획은 임대주택 250호와 청년층을 위한 행복주택 450호 이외에 분양주택 7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출처/대전시)

쪽방 주민들이 재정착하게 될 주택단지에는 직업교육과 자활과 주민들의 심리치료 등을 지원하는 생활지원센터와 그간 주민들을 위해 무료급식‧진료 등을 제공한 돌봄 시설(벧엘의 집 등)도 함께 입주할 예정이다.

또한, 공공주택 단지에는 지역주민들을 위한 건강증진센터, 공공도서관 등 생활 SOC 사업도 병행 추진되며, 사업부지내 상가 내몰림 방지 등을 위한 LH 희망상가도 운영할 계획이다.

LH 희망상가는 LH 임대주택내 청년‧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저렴한 임대료(시세 50%∼80% 이하)로 임대하는 상업시설이다.

▲건강증진센터 공공도서관 희망상가(출처/대전시)

대전역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이 추진되는 동안에는 인근 도시재생 사업지역 내 숙박시설 임차 등을 통해 쪽방 주민들을 위한 임시 이주공간을 마련한다.

공공임대주택 건설이 완료되면 쪽방주민들은 임시 이주지에서 공공임대주택으로 돌봄‧자활 시설 등과 함께 재정착하게 된다.

▲쪽방 주민들을 위한 임시 이주공간을 마련하고 공공임대주택 건설이 완료되면 재정착한다.(출처/대전시)

한편,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을 포함한 대전역 원도심 기능 회복 및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뉴딜사업도 동시에 추진된다.

대전역 일원은 경부선 개통과 함께 철도 여객과 화물 수송의 요충지로서 상권이 발달됐으나, 신 도심지 개발과 주요 공공시설 이전 등으로 쇠퇴를 거듭하여 중심지로서의 기능을 잃어가고 있어 도시재생뉴딜사업의 필요성을 인정받았다.

이러한 대전역 원도심 회복을 위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하여 경제 생태계를 복원하고 사회안전망 시스템을 강화할 예정이다.

우선, 경제 활력도 제고를 위해 창업공간, 어울림마당 및 지역문화관광거점 등 앵커시설과 한의약 특화거리를 조성한다. 한의원ㆍ한약방ㆍ탕제원 등 100여개의 관련 업소가 밀집한 한의약 특화거리에는 VRㆍAR 관광자원 체험관과 한의약 전시관, 한방카페 등이 입지한 지역문화관광거점을 조성할 예정이다.

창업 새싹기업(스타트업)을 위해 코워킹스페이스, 공유오피스, 팝업스토어 등 특화공간을 구성한다.

또한, 도시재생사업 현장지원센터와 함께 상생협력상가, 커뮤니티 플랫폼, 문화마당 등을 조성하여 지역 공동체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러한 거점공간에서는 창업 교육ㆍ컨설팅과 지역 커뮤니티 프로그램 등도 함께 운영되어 시너지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지구 내에 대전역 관광자원화사업(문화체육관광부)과 도시계획도로 개설(대전시)을 연계하고, 철도 산업 관련 기업과 연구원, 코레일 자회사 등 산재해 있던 철도산업 핵심시설을 집약한 철도산업복합클러스터(한국철도공사)를 조성하고, 주상복합 및 상업ㆍ업무시설 부지 조성(LH)을 통해 민간투자도 적극 유치해 나갈 계획이다.

대전시와 LH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도시재생뉴딜사업 활성화계획을 수립중에 있으며, 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연내 확정될 계획이다.

앞으로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추진을 위해 ‘21년에는 설계공모, 주민의견 수렴 등을 거쳐 창의적인 건축 디자인, 효율적 단지 배치를 담은 지구계획을 수립하고, ’22년에는 조성 공사를 착수할 예정이다.

지구계획 수립 착수와 함께 사업시행자를 통한 보상 절차도 진행하여 토지주 등에게 정당한 보상을 하고, 지구 내 자영업자는 공공임대주택 단지 내 상가 등을 제공해 영업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대전시 송창현 도시재생주택본부 도시재생과 담당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쪽방주민들은 기존 쪽방보다 넓고 쾌적한 공간에서 보다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게 되고, 오랫동안 낙후된 도심환경은 깨끗하고 쾌적하게 탈바꿈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대전역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조감도. 사업추진과정에서 변경 가능하다.(출처/대전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