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2-09 12:07 (금)

본문영역

코로나19 방역 위해 8일부터 18일까지 서울시 소재 박물관·미술관·도서관 9곳 휴관, 공연장 8곳 및 국립예술단체 7개 서울공연 중단한다.
상태바
코로나19 방역 위해 8일부터 18일까지 서울시 소재 박물관·미술관·도서관 9곳 휴관, 공연장 8곳 및 국립예술단체 7개 서울공연 중단한다.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12.08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12월 8일(화)부터 18일(금)까지 서울시 소재 국립문화시설의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지난 12월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가 발표한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12. 8.~28.)에 따라 수도권 소재 국·공립 실내 문화시설은 수용인원의 30%로 제한하여 운영할 수 있으나, 문체부는 서울시의 방역 상황이 엄중함을 고려해 서울 소재 국립문화시설 운영 중단 건의(서울시/12. 4.)를 수용했다.

이에 따라 12월 8일(화)부터 18일(금)까지 서울시에 소재한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2개(서울, 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 2개(본관, 어린이청소년도서관), 국립장애인도서관 등 9개 소속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의 휴관을 결정한다.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서울 본원),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소극장 판, 백성희·장민호 극장, 예술의전당, 아르코·대학로 예술극장(단, 민간대관 등 공연 취소가 불가한 경우 예외) 등 8개 공연기관과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 7개 국립예술단체의 서울 개최 공연도 중단한다.

12월 19일(토) 이후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재개관과 국립예술단체의 공연 재개 여부는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중대본과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 이외 지역의 국립문화예술시설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운영지침을 준수하며 휴관 없이 계속 운영한다.

단 국립진주박물관, 국립전주박물관은 지자체 행정명령에 따라 임시휴관 한다. (진주 11. 26.∼ /전주 11. 30.∼)

▲국립국악원 전경(출처/국립국악원)
▲12월 8일(화)부터 18일(금)까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휴관 조치된 국립문화예술시설 국립국악원 전경(출처/국립국악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