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1-27 16:15 (일)

본문영역

수리 농경문화 중심 전문박물관으로 특화하는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 제2종 박물관 등록
상태바
수리 농경문화 중심 전문박물관으로 특화하는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 제2종 박물관 등록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12.19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종 박물관으로 등록된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 전경(출처/울산시)

울산박물관은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을 ‘제2종 박물관’으로 울산시에 등록 신청하여 심의를 거쳐 등록증을 교부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제2종 박물관은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제16조 및 동법 시행령 등에 근거하여 박물관 자료 60점 이상, 학예사 자격증 소지자 1명, 82㎡ 이상 전시실, 수장고, 도난 방지 시설 및 온습도 조절 장치 등 요건을 갖춰야 등록이 가능하다. 이로써 울산시는 10개의 등록박물관을 보유한 도시가 됐고, 이 중 8개가 공립박물관이다.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이하 ‘전시관’)은 울산혁신도시 조성을 위한 발굴조사(2009~2010년) 과정에서 신라시대 제방이 확인됐으며, 그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건립해 울산시에 기부 채납했다. 전시관은 지난 2017년 5월 24일 개관해 현재 울산박물관이 관리 운영 중이다. 제방은 2014년 9월에 국가지정 문화재인 ‘사적 제528호’로 지정됐다.

약사동 제방유적은 약사천 상류부 구릉 사이를 연결한 제방으로 이 제방의 이름이나 없어진 시기 등은 기록이 없어 정확히 알 수없고, 삼국시대 말에서 통일신라시대 초(6~7세기)에 축조된 제방이다.

이 제방에서는 부엽공법(敷葉工法) 등 당시의 첨단 토목기술의 정수를 엿볼 수 있다. 제방의 전체 길이는 약155m, 제방의 잔존 높이는 4.5~8m로 추정되며, 단면은 사다리꼴이다.

제방의 축조 공법으로는 제방으로 침투하는 물을 차단시키기 위해 점토질 실트(끈적끈적한 흑갈색 퇴적토)가 사용되었고, 성토흙의 결합력을 높이고 지반을 단단하게 만들기 위해 패각(조개)을 사용했다. 연약 지반의 붕괴 위험을 저감시키고 흙의 결합력을 강화하기 위해 점토 사이에 섬유질인 나뭇가지를 일정한 간격으로 넣은 부엽공법(敷葉工法)으로 축조됐다.

전시관은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연면적 741.99㎡)로, 1층 제방전시실, 테마전시실, 2층 약사동마을 전시실, 영상실, 체험실 등으로 구성되어 있고, 고대 제방의 축조 공법을 확인할 수 있는 전시관이다.

울산박물관은 전시관 운영 활성화를 위해 ‘수리 농경문화 중심 울산의 알찬 전문박물관 구현’을 운영 목표로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 5개년 발전계획을 수립했다.

▲제2종 박물관으로 등록된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 전시실 모습(출처/울산시)

주요 추진과제로 ‘시민이 직접 참여하고 주도하는 특별전시회’를 개최한다. 그간 전시 공간의 한계와 재정적 요인으로 특별전 개최가 어려웠지만, 국내외 제방 및 농경 문화 등 특색 있는 주제를 선정해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열린 기획 전시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상설전시 컨텐츠 다양화와 지역사회와 조화로운 독창적인 문화·교육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박물관 관계자는 “앞으로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은 박물관 위상에 걸맞게 전시ㆍ연구ㆍ교육ㆍ체험 역량을 강화하여, 혁신도시와 함께하는 특화된 문화ㆍ교육기관으로 자리매김하며 울산의 알찬 전문박물관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울산박물관이 개관 10주년이 되고 약사동제방유적전시관이 박물관 등록 첫해가 되는 2021년도에는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열린 문화공간으로 거듭나 시민들과 다양하게 소통하며 감동이 있는 박물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