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1-27 16:15 (일)

본문영역

한글, 윤동주, 빅데이터를 활용한 융복합 전시...주헝가리 한국문화원 개원 10주년 특별전 '영감의 원천 – 윤동주가 사랑한 한글'展
상태바
한글, 윤동주, 빅데이터를 활용한 융복합 전시...주헝가리 한국문화원 개원 10주년 특별전 '영감의 원천 – 윤동주가 사랑한 한글'展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2.04.1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감의 원천-윤동주가 사랑한 한글> 포스터(출처/주헝가리 한국문화원)

해외문화홍보원(KOCIS)과 주헝가리 한국문화원(이하 문화원)은 4월 11일부터 7월 29일까지 헝가리 한국문화원 기획 전시실에서 <영감의 원천-윤동주가 사랑한 한글>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문화원 개원 10주년을 맞아 사비나미술관과 공동으로 개최하는 동 전시는 ‘한글’과 민족시인‘윤동주’를 소재로 이이남, 양대원, 김범수, 성동훈 등 한국의 중견작가 12명의 작품 28점을 선보인다.

사비나미술관은 윤동주의 시 124편을 윤동주기념사업회와 협력해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하고,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그가 많이 사용한 시어 20개를 추출했다.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빅데이터가 뽑은 윤동주의 시어에서 한글 단어의 예술적인 창작성과 문화적 가치를 탐색하고 자신만의 독창적인 언어로 해석하여 회화, 조각, 설치, 사진, 영상 등 다양한 형식의 시각예술로 구현했다.

지난 4월 8일부터 9일 양일에는 참여 작가 김범수를 비롯해 성동훈, 다발 킴, 김나리 작가와 함께한 개막식 및 참여 작가와 현지 관람객과의 소통을 위한 아티스트 토크가 진행됐다.

특히, 개막식에서는 전시 참여 작가 중 한명인 다발 킴(Dabla Kim) 작가와 헝가리 시각예술 작가인 걸러이 유디트 아그네쉬 (Gallai Judit Ágnes)의 현장 퍼포먼스가 있었다. 작가는 자신의 <돌기가 돋아나다-당기고-밀고-꺽고-내리고> 작품과 관련된 한복을 입고 윤동주의 시어에서 찾은 한글이 담긴 시각예술작품을 배경으로 음악에 따라 몸의 상징적 언어로 한글과 전통 한복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개막식에는 칼만 언드레어(Kálmán Andrea) 전 주한 리스트 헝가리 문화원장을 비롯해 머떼이데스 리커(Matheidesz Réka) 모메(MOME) 예술대학 EU 및 국제 교류 센터장, 저명 의상 디자이너 베네덱 마리어(Benedek Mária), 메치 베아트릭스(Mecsi Beatrix, 한국학), 빈체 테리즈(Vincze Teréz, 영화) 국립 엘떼(ELTE) 대학 교수진 등 현지의 문화예술, 학계 등 현지 오피니언 리더들이 참석했다.

▲박철민 대사의 개막식 축사 모습(출처/주헝가리 한국문화원)

개막식에 참석한 박철민 대사는 환영사에서 “윤동주는 한국의 민족 시인으로, 헝가리의 요제프 어틸러(József Attila)처럼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시인 중 한 분”이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한글을 그리고 한국 문화를 보다 잘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 전시는 <2021-2022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Traveling Korean Arts)>의 프로그램 중 하나로,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관하고 사비나미술관, 주헝가리 한국문화원이 공동주최하며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과 윤동주기념사업회가 협력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