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2-06 12:29 (화)

본문영역

전주 한옥마을과 경기전 일원에서 '전주문화재야행' 온·오프라인 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전주 한옥마을과 경기전 일원에서 '전주문화재야행' 온·오프라인 프로그램 운영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2.09.25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전 등 전주한옥마을 일원에서 개최된 ‘2022전주문화재야행’ (출처/전주시)

문화재를 매개로 가을밤의 정취를 느끼며 전주의 역사와 놀이, 체험 등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전주문화재야행이 참가한 야행객들에게 휴식과 치유의 시간을 제공했다.

전주시와 문화예술공작소는 23일과 24일 이틀간 경기전 등 전주한옥마을 일원에서 ‘2022전주문화재야행’(이하 전주야행)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치유의 경기전을 거닐다’는 주제로 열린 이번 전주야행은 지난 2년간 코로나로 인해 전면 사전 예약 및 온라인으로 진행됐던 것과 달리, 시민들의 문화결핍을 해소하고 문화재를 활용한 역사문화축제의 본질적 의미를 되찾기 위해 전면 대면 프로그램으로 운영됐다.

특히 ‘치유’를 테마로 한 이번 전주야행에는 경기전 서쪽길에 ‘치유의 휴식공간’이 마련되고, 연주자와 소통하며 국악을 감상하는 ‘치유의 국악’ 싱잉볼 소리에 집중하며 명상의 시간을 갖는 ‘치유의 명상’ 무용단의 고풍스러운 춤사위를 감상할 수 있는 ‘치유의 움직임’ 전문가가 내려준 차와 다과를 즐길 수 있는 ‘치유의 차회’도 진행돼 문전성시를 이뤘다.

▲경기전 등 전주한옥마을 일원에서 개최된 ‘2022전주문화재야행’ (출처/전주시)

또한 올해 야행에서는 전주야행의 자랑인 전주와 조선의 역사를 맛깔나게 들을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다채롭게 펼쳐졌다.

대표적으로 수준 높은 배우들이 역사 이야기를 유쾌하게 풀어내는 ‘경기전 스트릿 강연’과 경기전 입구에서 펼쳐진 ‘일타강사의 수학여행’은 경기전 정문에서 시작해 정전까지 이동하며 경기전에 담긴 역사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참여자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여기에 경기전 돌담길에서는 조선왕조실록을 토대로 구성한 역사 콘텐츠인 ‘사관에게 듣는 실록의 진실’, 전주의 이야기를 활용한 구연동화와 그림자극인 ‘전주사람 전주이야기’ 등이 펼쳐져 축제의 재미와 깊이를 더했다.

이외에도 올해 전주야행에서는 경기전 광장에서 진행된 ‘문화재 신분상승 게임’과 ‘전주 청년 예술가 무대’, ‘거리의 화공’, 전통놀이를 즐길 수 있는 ‘조선 보드게임 겨룸터’, 전주야행 기념품을 만들어 볼 수 있는 ‘체험놀이터’ 등도 마련됐다.

전주시 백설리 담당자는 “앞으로도 ‘살아있는 문화재, 관객과 함께 호흡하는 문화재’를 지향하는 문화재야행의 취지에 부합하는 전주야행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욱 다채롭고 대중에게 사랑받는 콘텐츠로 찾아올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문화재야행은 지난 2016년부터 올해로 7년간 연이어 개최되며 단기적인 축제에서 벗어나 지역 거점 축제로 거듭나고 있으며, 전국에서 펼쳐지는 45개의 문화재야행 중 지역의 문화와 경제에 이바지한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으로서 공로를 인정받아 내년 개최와 예산 증액이 확정됐다. 전주야행은 지난 2018년 문화재청이 선정한 최우수 야행에 등극했으며,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꼭 가봐야 할 야간관광 100선’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