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4-12 11:25 (금)

본문영역

국보 ‘울주 천전리 각석’, 암각화로 명칭 통일해 ‘울주 천전리 명문과 암각화’로 명칭 변경
상태바
국보 ‘울주 천전리 각석’, 암각화로 명칭 통일해 ‘울주 천전리 명문과 암각화’로 명칭 변경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4.02.2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73년 5월 국보로 지정된 ‘울주 천전리 각석’의 명칭이 ‘울주 천전리 명문(銘文)과 암각화’로 변경된다.

울산시는 선사시대부터 신라시대까지 생활상을 모두 엿볼 수 있는 문화유적의 학술 가치를 제대로 담아내기 위해 조계종 종정이자 예술가인 성파 큰스님을 비롯해, 많은 학계와 문화예술계 인사들의 의견을 반영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울주 천전리 각석’은 지난 1970년 12월 최초로 학계에 보고됐다. 신석기시대에 새겨진 동물과 사람 문양, 청동기시대의 각종 기하학적인 문양을 비롯해 신라시대 왕족과 화랑들이 사냥을 즐기고 다녀간 것을 기념하는 내용의 글자들이 함께 새겨져 있다.

지난 1973년 국보 지정 당시에는 기하학적 문양 등이 표현된 암각화보다는 제작 시기와 내용이 명확한 신라시대 명문이 학술 가치를 높게 평가받아 ‘각석’이라는 명칭이 붙었다.

이후 다양한 조사가 이루어지면서 학계에서도 ‘각석’ 보다 포괄적이고 보편적인 명칭인 ‘암각화’가 “더 적절하다”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1973년 5월 4일 지정된 국보 울주 천전리 명문과 암각화(출처/울산시)

실제 국내 약 30곳의 암각화 유적 중 ‘암각화’가 아닌 ‘각석’이라는 명칭으로 불리는 유적은 천전리가 유일하다.

특히 울산시는 현재 추진 중인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와 천전리 각석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명칭인 '반구천의 암각화'로 두 유산의 명칭을 통일해 동일 유산으로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세계유산 등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울산시는 지난해 6월 울산시 문화재위원회와 7월 울주 천전리 각석 명칭변경을 위한 학술 토론회(세미나)를 개최하고 학계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문화재청에 명칭 변경을 신청했다.

그 결과 ‘울주 천전리 각석’의 명칭은 지난해 8월 문화재청의 현지조사와 올해 2월 15일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울주 천전리 명문과 암각화’로 최종 변경하게 됐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소중한 우리 문화유산이 지니는 의미를 정확하게 알리는 알려 울산을 진정한 문화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라며 “앞으로 울산이 산업과 문화·예술이 어우러진 ’더 큰 울산‘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올 한 해 동안 ‘문화도시 울산’을 위한 최우선 사업으로 암각화 보전을 위해 3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한반도 최초의 활쏘기 그림이 새겨져 있는 천전리 암각화의 역사적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한 ‘세계 활쏘기 대회’도 새롭게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