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09-24 11:52 (금)

본문영역

인천공항공사, '항공물류발전 심포지엄' 개최... 국제화물 분야 성장세 둔화 새로운 발전 방안을 모색
상태바
인천공항공사, '항공물류발전 심포지엄' 개최... 국제화물 분야 성장세 둔화 새로운 발전 방안을 모색
  • 백석원 기자
  • 승인 2019.04.2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4월 24일 '인천공항 항공물류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출처 /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는 4월 24일 인천 그랜드 하얏트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인천공항 항공물류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관련학계와 연구기관, 지자체를 비롯한 화물항공사, 물류기업 등 40여개 기관 및 업체에서 100여 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최근 미-중간 무역 분쟁, 보호무역 확산 및 국내 제조 기업들의 해외투자 확대 등으로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는 인천공항 국제화물 물동량의 성장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심포지엄의 첫 번째 발제를 맡은 인천공항공사 공항연구소 박정희 연구원은 2019년 대내외 항공물류 여건분석과 함께 향후 화물물동량 수요 전망치에 대해 발표했으며, 이어서 고려대학교 이철웅 교수가 전자상거래 활성화에 따른 항공화물시장의 변화에 대한 특강을 진행했다.

특히 이 교수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물류·유통을 둘러싼 환경변화를 고려해 항공화물 수요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진 두 번째 특강에서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이언경 연구위원은 온·습도 민감 화물의 세계시장규모가 연평균 7.5% 수준으로 지속 성장하고 있고, 특히 아시아 시장의 잠재력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한다며 인천공항에서 전략적으로 유치할 수 있는 온·습도 민감 화물 품목과 관련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했다.

마지막 발표는 인천공항공사 물류마케팅팀에서 화물 분야 인센티브 제공 등 인천공항 화물물동량 증대를 위한 노력을 비롯한 2019년 화물 분야 주요계획에 대해 발제했다.

인천공항공사 임병기 미래사업추진실장은 "인천공항은 그간 화물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양적 성장을 이루었으나 최근 국제화물 분야의 성장세가 둔화되는 만큼 지금까지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오늘 심포지엄을 마련했다"며 "심포지엄에서 나온 전문가들의 지혜를 공유해 향후 안정적인 물류 성장기반 마련의 길잡이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공항은 지난해 개항 이래 최대인 295만 톤(우편물 포함)의 국제화물을 처리해 홍콩 첵랍콕, 상하이 푸둥 공항에 이어 국제화물 기준 세계 3위를 달성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