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1-28 17:26 (월)

본문영역

전주시, 3월부터 11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작가강연·공연·체험 등 ‘문화가 있는 날’ 도서관 프로그램 풍성
상태바
전주시, 3월부터 11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작가강연·공연·체험 등 ‘문화가 있는 날’ 도서관 프로그램 풍성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2.03.2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 로비를 열린도서관으로 만든 책기둥도서관(출처/전주시)
▲시청 로비를 열린도서관으로 만든 책기둥도서관(출처/전주시)

전주시는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문화가 있는 날’에 전주지역 13개 도서관에서 작가강연, 공연,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문화가 있는 날’은 생활 속 문화향유를 확산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시행하는 대표적인 문화프로그램이다. 10개 시립도서관(꽃심·완산·삼천·평화·효자·송천·금암·인후·아중·건지)과 3개 특성화 도서관(책기둥·첫마중길여행자·학산숲속시집)에서 인문학 강연 및 공연 등 다양한 연령 계층별로 즐길 수 있는 독서문화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시립도서관의 경우 25일 송천도서관의 ‘인문학? 명작으로 입문하세요’를 시작으로 각 도서관별로 작가 강연 및 인문학 특강, 공연, 예술체험 등이 오는 11월까지 총 50회 정도 운영된다.

특성화도서관에서는 오는 31일 첫마중길여행자도서관의 ‘데이비드 호크니 유리소품 만들기’를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동네책방 기획강연, 낭독공연 등이 총 10회 진행될 예정이다.

참가 신청은 해당 도서관에 문의한 후 프로그램별로 신청하면 된다. 세부 프로그램 및 자세한 일정은 전주시립도서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락기 전주시 책의도시인문교육본부장은 “올해 도서관에서는 ‘문화가 있는 날’을 통해 다양한 연령별로 독서문화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도서관을 친근하고 편안한 공간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좋은 프로그램을 꾸준히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