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1-27 18:44 (금)

본문영역

2022 이야기할머니의 날, 활동 마치고 졸업하는 실버이야기예술인 함께 성과 나누고 격려
상태바
2022 이야기할머니의 날, 활동 마치고 졸업하는 실버이야기예술인 함께 성과 나누고 격려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2.12.06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전어린이집에서 이야기할머니(실버이야기예술인) 박재숙 님(4기, 대전)이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출처/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국학진흥원과 함께 12월 7일(수) 오후 2시, 용산 전쟁기념관 이병형 홀에서 ‘2022 이야기할머니(실버이야기예술인)의 날’ 행사를 열어 졸업을 앞둔 활동자들의 성과를 공유하고 신규 활동 예정자들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한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를 예방하기 위해 현장 참석자를 최소화하고 한국국학진흥원의 이야기할머니사업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동시에 생중계한다.

노년층의 옛 이야기 구연 활동을 문화예술 활동으로 확장하기 위해 ‘실버이야기 예술인’으로 명칭을 병행 사용한다.

활동 종료자 361명 졸업, 신규교육생 870명 수료

행사에서는 5년 또는 10년 동안의 활동을 마친 참가자들의 졸업식과 올해 전국에서 선발되어 1년간 교육을 받고 내년부터 활동을 시작하는 신규 교육생의 수료식을 진행한다.

특히 졸업생 361명에게는 문체부 장관 감사패를 전달하고, 타의 모범을 보여준 박재숙 씨(4기), 원충희 씨(5기), 선성숙 씨(6기) 박자연 씨(9기) 4명에게는 공로상(문체부 장관 표창)을 수여한다. 양성과정 총 60시간을 이수한 신규 교육생 870명은 수료증을 받고, 이들 중 우수한 교육성적을 거둔 17명은 성적우수상을 수상할 예정이다.

▲사진은 14기 신규양성 교육 사진(2022. 5. 11. 14기 신규교육)이다.(출처/문화체육관광부)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실버이야기예술인)’ 사업은 2009년 30명으로 처음 시작해 올해로 14년째를 맞이했다. 그동안 미래세대의 인성과 창의력을 교육하는 것은 물론 노년 세대의 사회참여 확대와 전통문화 계승 등 다양한 성과를 냈다. 사업 성과를 공유하고 참가자들의 활동을 격려하는 ‘이야기할머니(실버이야기예술인)의 날’ 행사는 2019년부터 시작됐다.

올해는 이야기할머니(실버이야기예술인) 3천여 명이 유아 교육기관 약 8,600곳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활동 인원을 천 명 늘려 4천여 명이 전국 유아 교육기관을 찾아 아이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줄 계획이다.

문체부 이종규 정책 담당자는 “2023년부터는 노년층의 전통 이야기 구연을 창작과 예술 활동의 차원으로 진흥하기 위해 경연대회, 전통 이야기 융·복합공연 기획, 전통 이야기 해외 보급 등 새로운 사업을 통해 외연을 넓힐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