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5-20 14:19 (월)

본문영역

국립현대미술관 · 미국 CCP, 공동주최 '기록과 경이: 한국현대사진' 미국 애리조나 현지 개막 행사에 300여 명 참석
상태바
국립현대미술관 · 미국 CCP, 공동주최 '기록과 경이: 한국현대사진' 미국 애리조나 현지 개막 행사에 300여 명 참석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3.11.21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P 전시 개막 현장 모습 01.JPG
▲사진은 미국 애리조나 투손 크리에이티브 사진센터 CCP 전시 개막 현장 모습이다.(출처/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MMCA)이 세계적인 사진전문기관 투손 크리에이티브 사진센터(Center for Creative Photography, 이하 CCP)와 공동주최하고 있는 《기록과 경이: 한국현대사진》전이 미국 애리조나 현지에서 11월 18일(토) 성황리에 개막, 현지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내년 1월 27일까지).

《기록과 경이: 한국현대사진》은 국립현대미술관 소장작가를 중심으로 1990년대 이후 한국현대사진 80여 점을 선보이고 있다. CCP 개관 이래 48년 만에 최초로 전시장에 한글이 게시되는 전시인 만큼 CCP 내·외부의 높은 관심과 언론의 상당한 주목을 받았다.

전시와 연계하여 18일(토) CCP대강당에서 진행된 <한국사진 국제심포지엄>은 사전예약 100석이 조기 매진될 정도로 한국의 문화예술에 대한 현지의 뜨거운 호응을 반증했다. 박평종(중앙대학교 교수), 김지혜(애리조나 예술대학교 교수), 김남인(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김영민(서울대학교 교수) 등은‘해방이후 한국 현대사진의 흐름’에서부터 ‘미국 내 기관 소장 한국사진’과 ‘네 장의 사진을 통해 본 한국’(인문사회사와 접목한 출품작 다시 읽기) 등을 다루었다. 자오 예첸(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 큐레이터)과 린데 레티넨(헌팅턴 라이브러리 큐레이터)은 각 기관에 소장된 한국사진 컬렉션을 소개하고 이어서 발제자들과 함께 토론(라운드테이블)을 진행했다.

19일(일) 진행된 <작가와의 대화>에는 권도연, 김옥선, 오형근, 윤정미 4인의 작가가 참석하여 현지 청중들과 만났다. 작가 개인의 경험에서부터 전시 출품작 제작의 숨은 이야기까지 현지 관객의 흥미로운 질문과 답변이 이어졌다. 같은 날 개막식에는 카렌 짐머만(애리조나 예술대학 학장 직무대리), 앤디 슐츠(애리조나 예술대학 부학장), 토드 투부티스(CCP 디렉터), 메그 폭스(시카고대학 파이틀러센터 디렉터), 김성희 국립현대미술관장 등 기관 및 대학 관계자와 개인 소장가, 일반 관람객 등이 참석했다.

김성희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국립현대미술관의 소장품과 세계적인 사진전문기관 CCP의 한국사진 소장품이 함께한 보기 드문 광경”이라며, “미국 샌디에이고미술관의 채색화전, 뉴욕 구겐하임미술관의 실험미술전, 애리조나 CCP의 한국사진전 등 향후에도 한국미술을 다양하고 흥미로운 방식으로 해외에 선보이는 계기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CP는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에 위치한 사진센터로 1975년 설립되었으며 2,200여 명 작가의 110,000점 사진을 소장한 세계적 아카이브 기관이다. 이번 전시와 연계하여 CCP에서는 내년 1월까지 매월 한국사진에 관한 스크리닝, 렉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