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9-27 11:34 (화)

본문영역

죽은 가족을 되살려낸 생명 공학자! 충격적인 설정 '레플리카' 키아누 리브스의 미래형 SF 스릴러
상태바
죽은 가족을 되살려낸 생명 공학자! 충격적인 설정 '레플리카' 키아누 리브스의 미래형 SF 스릴러
  • 고수영 기자
  • 승인 2019.08.21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레플리카'

죽은 가족을 되살린다는 충격 설정을 담아낸 키아누 리브스 주연의 미래형 SF 스릴러 <레플리카>가 1차 예고편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우린 인간의 정신을 복제할 겁니다”라는 충격적인 대사로 도입부부터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 1차 예고편은 키아누 리브스의 인간복제 실험 모습을 빠른 템포로 보여주며 긴장감을 조성한다. 이어 ‘윌’이 아내에게 “당신과 애들이 죽었어”라고 말하는 장면은 죽은 가족을 재탄생시킨다는 설정을 보여주며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뜨림은 물론, “인간 복제가 금지된 이유가 있는거예요”라는 대사는 복제된 가족들에게 닥쳐올 위기를 예고하고 있어 ‘윌’과 가족들을 둘러싼 강렬한 서스펜스를 기대케 한다.

끝으로 시험관을 두드리는 복제 인간의 섬뜩한 손짓과 ‘오늘부터 인간의 기준이 바뀐다!’라는 센세이셔널한 카피가 더해져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스릴감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하반기 극장가에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킬 SF 스릴러 <레플리카>가 충격적인 설정과 압도적 스릴감을 담은 1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레플리카>는 사고로 잃은 가족을 되살리기 위해 인간복제라는 금기의 실험에 성공한 생명 공학자 ‘윌’(키아누 리브스)과 복제된 가족이 조직의 추적에 쫓기며 극한의 상황으로 치닫는 미래형 SF 스릴러이다.

전에 없던 새로운 인간복제 스토리를 그린 신선한 SF 스릴러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레플리카>는 오는 9월 개봉한다.

▲영화'레플리카'포스터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