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1 15:49 (수)

본문영역

국립국악원, 초등학교 국악관현악단에 악기지원... 합죽대금, 음량저감 피리 총 170대 지원
상태바
국립국악원, 초등학교 국악관현악단에 악기지원... 합죽대금, 음량저감 피리 총 170대 지원
  • 고수영 기자
  • 승인 2019.11.1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국악원 음량저감 피리
▲국립국악원 초등학교 국악관현악단 활성화를 위해 악기지원 사업에서 지원하는 음량저감 피리(출처/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이 초등학교 국악관현악단 활성화를 위해 악기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국립국악원은 지난 9월 누리집을 통해 초등학교 국악관현악단 네트워크인 ‘초등국악모이소’ 운영을 시작했으며 등록학교 소개, 국악관현악 악보, 영상, 음원 등의 자료를 공유하며 초등학교 국악관현악단 활성화를 위한 지원 환경을 마련했다.

지난 10월 30일부터 11월 6일까지 국악기 지원 공모를 진행해 총 20개 학교가 악기 지원을 받게 되었다.

▲국립국악원 초등학교 국악관현악단 활성화를 위해 악기지원 사업에서 지원하는 합죽대금(출처/국립국악원)

개발 지원악기는 2007년 국립국악원 악기연구소의 개발특허인 합죽대금 제작방법 기술을 이용한 ‘합죽대금’과 2018년 악기연구소에서 개발한 ‘음량저감 피리’다. 두 악기 모두 초등학교 학생들의 신체조건에 맞게 개발한 악기이다.

임재원 국립국악원장은 “현재 전국의 초등학교 국악관현악단이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는데, 이번 악기 지원을 통해 보다 좋은 연주 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민속국악원의 기악단, 창극단, 무용단 단원 12명과 제작진 등 15명은 19일 미국 워싱턴DC 내 존 F 케네디 공연센터 테라스극장에서 ‘천년의 소리, 천년의 몸짓’ 공연을 펼쳐 한국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워싱턴한국문화원과 국립민속국악원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번 공연에서 민속악을 대표하는 대금산조, 판소리 입체창 ‘춘향가 중 사랑가’, 장구춤, 가야금산조, 판굿 등 총 7개 작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왕기석 원장은 “이번 공연을 계기로 해외 공연 시장의 국악 진출 시도를 적극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계에서 국악의 품격과 위상을 높이고 나아가 한국 전통문화 우수성을 소개해 한국 문화 이해와 한류 확산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세계에 한류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우리 전통문화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고 전통문화를 세계에 널리 알리는 일도 중요하다. 어린 시절부터 한국 전통악기인 국악기를 가까이 접하고 직접 연주까지 해보는 일은 국악을 이해하고 향유하는 데 있어 매우 효과적이고 자연스럽게 우리 전통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갖게 하는 일이다. 이런 어린 시절을 보낸 이가 성장해 한국인으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한국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주체가 된다.

어려서부터 문화예술 활동에 대한 교육이 이루어지면 문화예술 향유도 더욱 활발히 하게 되어 창의성과 예술성이 함양되고 예술문화 소비의 주체가 된다. 예술문화 소비층이 많아지면 예술문화에 대한 생산과 창작이 촉진되고 그로인해 예술문화가 발전하게 되는 선순환의 구조를 가져오게 된다. 따라서 초등학교 때부터 이루어지는 문화예술 교육은 그 나라의 문화발전의 근간이 될 수 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