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0-06 11:09 (목)

본문영역

대구예술발전소, 2022년 첫 번째 기획전시 ‘Beyond the Limits’ 개최…장르의 특징과 한계에 주목
상태바
대구예술발전소, 2022년 첫 번째 기획전시 ‘Beyond the Limits’ 개최…장르의 특징과 한계에 주목
  • 이세연 기자
  • 승인 2022.02.23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대구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대구예술발전소에서 2022년 첫 번째 기획전시 <Beyond the Limits>를 3월 1일부터 4월 24일까지 대구예술발전소 로비 및 1, 2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구예술발전소는 지난해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도 입주작가 프로그램과 공연, 전시, 교육 프로그램 등으로 꾸준히 시민들과 만나왔다. 올 한 해는 새로운 예술감독과 함께 '예술의 융합과 통섭, 새로운 가치 실현과 창의적 작가 양성 기반 구축'이라는 방향성을 설정하고 발전소를 가동할 계획이다.

2022년 첫 번째 기획전시인 <Beyond the Limits>는 여러 매체를 통해 사회상을 기록하고 재현하면서도 각 장르가 가지고 있는 특징과 한계에 주목한 작가들을 중심으로 소개한다.

이번 전시는 오용석, 유현미, 이예승, 임선이, 임현락, 정기엽, 정정주, 정지현, 최선, 최하늘 작가가 참여한다. 회화의 한계를 넘어서고자 시도되었던 현대미술(서양미술사)을 떠올리며, 후기 모더니즘 이후, 꾸준히 작가들이 매체를 통해 표현하고 때론 이를 넘어서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살펴보고자 기획되었다.

출품작에는 서양화는 물론, 조각, 한국화, 사진, 영상, 미디어아트와 같은 시각예술 장르를 총망라한다. 1층에는 공간에 대한 고민을 조형적으로 풀어낸 정정주 작가의 작품과 회화의 현안을 다양한 시각으로 풀어낸 최선 작가의 설치작품을 로비에서부터 만날 수 있다.

2전시실에는 8가지의 서로 다른 매체를 비교 감상이 흥미롭도록 구성했다. 매체가 주는 각각의 이질적인 느낌을 이동 방향에 따라 신선한 감각으로 마주할 수 있다. 제주의 4.3사건을 떠올리며 작업한 정기엽 작가는 액체와 기체가 만들어내는 구조물 설치를 통해 시각적·촉각적인 재미를 선사함은 물론, 예술의 사회적 역할을 역설한다. 

이어서 임현락 작가의 시원한 필치로 그려진 한국화 작품을 입체적이고 실험적으로 재해석해서 보여주고, 소설에서 출발해 조각, 서양화, 사진, 영상에 이르는 모든 매체를 하나로 통합시키는 유현미의 신작도 만나 볼 수 있다. 개성 있는 매체의 특징을 면밀히 살피며 예술가의 고민과 재료를 통한 표현 방법의 다양성 그리고 확장성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알찬 볼거리로 구성된다.

강효연 예술감독은 "이번 전시는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현세대의 예술 경향은 물론, 예술가의 고민과 시도를 좀 더 자세히 접할 기회가 될 것이다. 이러한 전시를 통해 대구예술발전소는 앞으로도 동시대 예술가들의 행보와 함께 새롭게 도약하는 예술의 거점기관으로써의 위치를 공고히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장르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어렵다고 느껴지는 동시대 미술을 관람객이 쉽게 이해할 수 있게 작가의 작품세계와 작품 설명을 담은 큐알코드가 함께 한다. 또한, 먼 거리에서 방문이 어렵거나 전시를 놓친 시민들을 위해 대구예술발전소 유튜브 채널을 통한 동영상 서비스로 온라인 관람도 가능하다.

전시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하절기(4월~10월)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다. 방역패스 해제 시설로 큐알 코드를 찍으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단, 단체관람은 미리 대구예술발전소 홈페이지에서 예약 후 가능하다. 

‘Beyond the Limits’ 전시 포스터(제공/대구문화재단)
대구예술발전소 2022년 첫 번째 기획 전시 ‘Beyond the Limits’ 포스터(제공/대구문화재단)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