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1-12-07 12:43 (화)

본문영역

[컬처TV]총 19조5000억원을 투입하는 4차 재난지원금...소상공인, 특수고용직, 노점상 등 690만명에게 지원
상태바
[컬처TV]총 19조5000억원을 투입하는 4차 재난지원금...소상공인, 특수고용직, 노점상 등 690만명에게 지원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1.03.03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 690만 명에게 최대 500만 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청년과 여성, 중·장년층을 위한 일자리 27만 5000개도 만든다. 
정부는 지난 2일 국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도 추경안을 의결했다.

이번 대책은 총 19조 5000억 원을 투입해 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피해가 집중된 계층을 선별 지원한다. 지난 재난지원금 지급 때보다 새롭게 200만 명 이상을 지원 대상에 추가해서 더 넓게 그리고 지원금액 또한 대폭 확대되어 더 두텁게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자에 포함되지 않았던 소상공인 중에서도 상당수가 이번 4차 재난지원금 신규 대상자로 포함됐다. 특수고용직과 프리랜서 등 고용취약계층 80만 명에도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하며, 한계근로빈곤층 80만 가구와 노점상, 부모의 실직·폐업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 1만 명에게는 특별 근로장학금을 지원한다.

4차재난지원금에 대한 지급대상과 지원금액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컬처타임즈의 공식 유튜브 채널인 컬처TV에서 확인 가능하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