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05-27 10:10 (금)

본문영역

'강원트리엔날레 in 평창' 출범식...- 평창군의 예술화 기반 마련, 지역관광 활성화 등 방안 논의
상태바
'강원트리엔날레 in 평창' 출범식...- 평창군의 예술화 기반 마련, 지역관광 활성화 등 방안 논의
  • 백지연 기자
  • 승인 2022.01.20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트리엔날레 in 평창 출범식 (2)
▲강원트리엔날레 in 평창 출범식(출처/(재)강원문화재단)

(재)강원문화재단은 강원도가 주최하고 (재)강원문화재단, 평창군, 평창문화도시재단이 주관하는‘강원트리엔날레 in 평창’출범식이 1월 19일(수) 평창 알펜시아 인터컨티넨탈 호텔 1층 미팅룸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강원트리엔날레의 두 번째 개최지 평창에서 새로운 비전과 행사 시작을 알리는 이번 출범식에는 한왕기 평창군수를 비롯해 김진석 강원도의원(의회운영위원회 위원장), 윤석훈 강원도의원(기획행정위원회), 김종욱 강원도 문화관광체육국장, 강금실 강원문화재단 이사장, 김필국 강원문화재단 대표이사, 평창문화도시재단 김도영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신지희 강원국제예술제 운영실장의 ‘강원트리엔날레 3년 추진 경과 보고 및 향후 계획 발표’를 시작으로 '문화올림픽 이후 강원도의 정체성을 반영한 시각예술 행사의 성공 개최를 위한 방안’을 논하는 간담회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2022년부터 2024년까지 거점 개최지인 평창군의 예술화 기반 마련, 도시재생 및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평창군은 문화올림픽 유산이 곳곳에 남아 있고, 다양한 유휴공간이 확보되어 있어 강원트리엔날레 개최 여건이 우수하고 국제문화도시로서의 성장 가능성이 큰 도시”라며 “강원트리엔날레를 통해 평창군 내 문화예술 균형화를 이루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석 강원도의원은 “첫 개최지인 홍천에서 트리엔날레가 성공적으로 개최되었고 강원도 시각예술 브랜드가 제고되는 성과를 얻었다.”며 “2024년 평창에서 열리는 강원청소년동계올림픽까지 관심이 이어질 수 있도록 문화올림픽 붐업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강원트리엔날레는 강원도 전역의 예술공원화를 목표로 하는 국내 최초 3년 주기 순회형 시각예술행사로 두 번째 개최지 평창에서 2022년 ‘강원작가트리엔날레’, '강원키즈트리엔날레2023’, ‘강원국제트리엔날레2024’ 개최를 앞두고 있다. 아울러 이번 출범식 이후 '강원트리엔날레 in 평창’예술감독 선정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